'아침마당' 이호섭 "故송해, 누구든 아래로 보지 않던 분"
2022. 06.10(금) 09:05
아침마당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전국노래자랑'에서 작곡가 이호섭이 고(故) 송해를 추억했다.

10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출연진들이 영면에 든 국민 MC 송해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이호섭은 "지금도 제 귀에는 '전국노래자랑'의 '전국~' 목소리가 쟁쟁하다. 워낙 다정다감하신 분이고 같이 약주를 하시다가 흥이 오르면 풍류가 대단하신 분이다. 앉은 자리에서 노래를 부르시곤 했다"라고 말했따.

이어 최근에도 송해와 만난 적이 있다는 그는 "안부도 묻고 점심식사를 여러 분들과 같이 하고 들어가셨다"라고 말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호섭은 "선생님은 항상 대중교통을 타고 엘레베이터도 안 타셨다. 그게 건강 비법이셨다. 나도 따라서 바로 운전면허 시험 원서를 찢었다. 한 번은 같이 전철을 탔는데 다 인사를 나누고 하더라. 한 다섯 살 되는 아이가 알아보고 할아버지하고 부르니 예뻐해 주느라 지하철을 내리시는 걸 잊은 적도 있다"라며 "누구를 만나든 간에 아래로 보지 않고 위로 올려다본다. 그게 송해 정신이다"고 회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