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건모·장지연, 2년 8개월 만에 파경
2022. 06.10(금) 10:1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가수 김건모, 장지연 부부가 이혼 절차를 밟는다.

티브이데일리 취재 결과 두 사람은 최근 관계가 소원해지며 합의 끝에 각자의 길을 응원하기로 합의했다.

김건모, 장지연은 2020년 5월 식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식을 진행하는 대신 2019년 10월 혼인 신고만한 후 결혼 생활을 했다.

하지만 2년 여의 결혼 기간 동안 두 사람은 개인적인 의견 차이 등을 좁히지 못했고, 신중한 논의 끝에 이혼 절차를 밟기로 했다. 현재 구체적 합의 사항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건모는 1992년 '잠 못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발표하며 데뷔, '핑계', '잘못된 만남' 등 발표하는 앨범마다 히트시키며 90년대를 이끈 히트 가수다.

장지연은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을 전공했다.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을 나온 후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로 활동 중이다. 2011년 자신이 작곡한 곡들을 담은 첫 앨범 '두나미스'를 발표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