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하·임주환, ‘삼남매가 용감하게’ 캐스팅 [공식]
2022. 06.22(수) 10:33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 임주환
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 임주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이하나와 임주환이 ‘삼남매가 용감하게’로 주말 안방극장을 찾는다.

하반기 방송 예정인 KBS2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연출 박만영)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했던 K-장남 두 사람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먼저 이하나는 ‘행복네’의 삼남매 중 장녀 김태주 역을 맡는다. 김태주는 장녀로서 큰 그릇과 따뜻한 포용심이 있는가 하면, 욱하면 내지르고 싫은 사람은 미련 없이 끊는 극과 극의 성향을 지닌 인물이다. 드라마 ‘보이스’ 시리즈를 비롯해 ‘착하지 않은 여자들’, ‘고교처세왕’과 영화 ‘특종: 량첸살인기’ 등 매 작품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의 깊은 몰입감과 공감을 이끌어 냈던 이하나가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는 어떤 캐릭터를 만들어낼지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린다.

임주환은 ‘세란네’의 장남 이상준 역을 맡았다. 이상준은 감수성이 예민하고 상상력이 탁월해 머리 좋은 톱 배우로 손꼽힌다. 그는 훤칠한 외모로 어릴 때부터 집 안팎에서 왕자 대접을 받으며 자라 인기 배우가 됐으며, 큰돈을 벌어 집안의 빚을 다 갚았고, 가족에 대한 사랑도 남다른 인물이다. 어느 날, 그는 촬영 중에 사고를 당해 병원에 갔다가 초등학교 때 첫사랑 김태주와 재회하며 인연을 이어가게 된다.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오 나의 귀신님’, 영화 ‘브로커’, ‘기술자들’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종횡무진 누비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임주환이 이하나와 어떤 연기 호흡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이하나와 임주환이 그려나갈 케미스트리와 마음 따뜻해지는 스토리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시청률 불패 KBS 주말드라마의 명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포도밭 그 사나이’, ‘결혼해주세요’, ‘달콤한 비밀’ 등의 연출을 맡았던 박만영 PD와 ‘착하지 않은 여자들’, ‘적도의 남자’, ‘태양의 여자’ 등을 집필한 김인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으로, 올해 하반기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탠바이엔터, 블러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삼남매가 용감하게 | 이하나 | 임주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