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이지현, 子 우경 달라진 근황 공개 [T-데이]
2022. 06.22(수) 13:58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이지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이지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대한외국인’ 이지현이 아들 우경이의 달라진 근황을 공개한다.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나 오늘 집에 안 갈래’ 특집으로, 연예계 워킹 맘 이지현, 정인, 박은지, 나비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은 최근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해 아들 우경의 ADHD를 고백했다. 방송을 통해 싱글 맘으로 혼자 두 아이를 케어하는 이지현의 일상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MC 김용만은 “최근 아이들과 함께한 방송이 화제가 됐는데, 방송 출연 이후 변화가 있냐”라고 질문한다. 이에 이지현은 “아들 우경이가 혼자서 기다리고 분노를 참을 줄 알게 되었다”며 우경의 달라진 근황을 전한다.

이어 “방송을 통해서 자기가 한 모습을 보고 ‘엄마 미안해, 내가 아프게 해서 많이 아팠지’라며 진심 어린 사과를 하더라”고 말해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한편, 이에 맞서는 대한외국인 팀은 일본 출신 싱글 맘 사유리를 영입한다. 첫 대결에 임하는 사유리는 “우승 상품으로 한우를 준다고 들어서 나왔다. 한우 가져가서 아들 젠 먹일 거다”라며 우승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낸다.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한외국인 | 이지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