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 노지훈·황윤성·하동연 100점 행진…팀 勝 안겼다 [종합]
2022. 06.23(목) 23:38
국가가 부른다
국가가 부른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국가가 부른다' 노지훈, 황윤성, 하동연이 100점을 받았고,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23일 방송된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서는 '가문의 영광'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노지훈, 황윤성, 전지윤, 영지, 박민혜, 김경록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지훈, 황윤성, 전지윤이 '흥 가문' 팀에, 박민혜, 김경록, 영지가 '감성 가문' 팀으로 속해 대결을 선보였다. 여기에 국가부 요원들의 승부욕까지 더해져 대결 열기가 고조됐다.

첫 대결은 '흥 가문'의 노지훈과 '감성 가문'의 박창근으로 그려졌다. 박창근이 먼저 나서 이문세의 '휘파람'으로 감성장인다운 면모를 한껏 발산했지만, 조항조의 '고맙소'로 탄탄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100점을 따낸 노지훈에게 패배했다. 이어 '흥 가문'의 황윤성이 흥겨운 싸이의 '환희' 무대를 올렸고, 이에 맞서는 '감성 가문'의 손진욱은 카리스마 넘치는 방탄소년단의 '상남자' 무대를 꾸몄다. 대결은 두 사람 모두 100점.

이어 '감성 가문'의 영지가 박정운의 '먼 훗날에'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발산, '멀어져 간 사람아' 무대를 꾸민 이솔로몬에게 승리했다. 이어 '흥 가문'에서는 이병찬이 출격했고, '감성 가문'에서는 박민혜가 나섰다. 박민혜는 '애이불비'로, 이병찬은 '질투'로 대결에 임했다. 결과는 이병찬의 승리.

이어 흥가문의 전지윤, 감성가문의 김동현이 대결했다. 김동현은 '핑계'로 상큼함을 여실히 뽐냈고, 전지윤은 보아의 '밀키 웨이(Milky Way)'로 끼를 한껏 발산했다. 승리는 김동현. 이어진 대결은 '감성 가문'의 박장현과 '흥 가문'의 조연호. 박장현은 박화요비의 '그런 일은'으로 호소력을 여실히 발산했고, 조연호는 최연제의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으로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승리는 박장현.

마지막 대결은 '감성 가문'의 김경록과 '흥 가문'의 하동연의 대결로 그려졌다. 두 사람 모두 출중한 가창력을 여실히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귀호강을 안겼다. 승부는 하동연이 100점을 받으며 승리했다. 이로써 이날의 대결은 '흥 가문'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 CHOSUN '국가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가가 부른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