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송지효, 김종국 집에서 ‘꾹이 쟁탈전’ [T-데이]
2022. 07.03(일) 11:48
SBS 런닝맨
SBS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런닝맨’에서 김종국을 사이에 두고 전소민, 송지효이 대결한다.

3일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는 ‘한 남자’ 김종국을 둘러싼 멍돌자매의 김종국 쟁탈전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집(gyp) 종국’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은 늦은 김종국 집들이를 진행하게 되면서 새로운 환경에서의 멤버 케미가 예고했다.

김종국의 짠내 나는 라이프를 직접 본 멤버들이 “돈 아껴서 어디에 쓰냐”고 질문하자 김종국은 “와이프가 생기면 와이프가 쓰면 된다”며 예비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에 유재석은 “전소민이 너(김종국)와의 관계를 생각한다”며 ‘야망 개구리’ 전소민의 속내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예능 러브라인’으로 자리매김 중이던 송지효는 물병을 던지며 “턱도 없는 소리 마라”라며 불량 지효를 소환하며 전소민의 깨알 어필을 차단해 쟁탈전이 무마되는 듯 했다. 하지만 송지효가 자리를 비우자 ‘사랑 기회주의자’ 전소민은 김종국에게 연애관에 대한 직설적인 질문을 하며 호시탐탐 그의 마음을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유재석은 “너 자꾸 이러면 유혈사태다”라며 전소민 말리기에 나섰는데, 전소민의 일방적인 러브라인인 ‘꾹민커플’ 행보는 이날 오후 5시에 방송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런닝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