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음주운전+폭행' 노엘, 檢 3년 구형에 선처 호소 [종합]
2022. 07.07(목) 13: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검찰이 음주측정을 거부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장용준(22, 노엘)에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노엘은 "반성하지 않은 날이 없었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3부(부장판사 차은경·양지정·전연숙)는 도로교통법상 무면허운전과 공무집행 방해, 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노엘의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찰은 노엘에게 1심 구형과 같은 형인 징역 3년형의 실형을 선고했다. 검찰은 “집행유예 기간 중임에도 동종범행을 재범했고 범행 후 정황도 매우 불량한 사정을 살펴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1심 구형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노엘은 최후 진술에서 “사회적으로 모범을 보여야 할 제가 불미스러운 일로 사람들에게 언급돼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일찍이 사회생활을 시작해 스트레스, 고통, 상처를 해소하기 위해 술에 의존하게 됐고 해서는 안 되는 일을 저질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사회로 돌아가면 알코올 의존증을 체계적으로 치료하고 모범적인 삶을 살아가기로 다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엘은 지난해 9월 18일 서울 서초구에서 무면허 상태로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음주 측정을 요구했지만 노엘은 4차례 불응하고 순찰차에 탑승한 후엔 경찰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1심 재판부는 노엘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노엘은 2019년 9월에도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항소심 선고는 오는 21일 진행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