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지현우 "주우재·김종국, 잠들 때까지 수다 떨더라"
2022. 07.07(목) 13:41
정오의 희망곡
정오의 희망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지현우가 주우재, 김종국의 케미에 대해 말했다.

7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새 예능프로그램 '도포자락 휘날리며'의 지현우, 김종국, 주우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구 '런닝맨' 제작진"이라며 "종국이 형님 '도포자락 휘날리며'에서도 수다쟁이이시냐"라고 물었고, 김종국은 부끄러운 듯 "열심히 일을 하는 거다"라고 답했다.

그런 김종국과 함께 녹화를 진행한 주우재는 "다른 건 몰라도 '도포자락 휘날리며' 제작진들은 오디오는 정말 신경 안 써도 된다. 뭘 어디에 떼다 붙여도 다 쓸 수 있게끔 말이 많다"고 전했고, 김종국은 "우재 씨가 잘 받아주고 그래서 그런다. 핑퐁이 잘 된다"고 화답했다.

이어 지현우는 "깜짝 놀랐던 게 종국이 형이 대화하는 걸 되게 좋아한다. 우재랑 형이 너무 잘 맞아서 촬영이 끝나도 자기 전까지 대화를 나누더라"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