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타하리' 추락 사고, "배우 의사 따라 공연 재개" [공식입장]
2022. 07.22(금) 18:18
뮤지컬 마타하리 추락 사고가 난 공연 장면
뮤지컬 마타하리 추락 사고가 난 공연 장면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배우들이 무대 장치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한 '마타하리'에서 대도구가 쓰러져 구조물에 탑승하고 있던 윤소호와 앙상블 배우 2명이 오케스트라 피트까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공연에는 옥주현 윤소호 김바울 한지연 등이 출연했다.

사고가 발생한 장면은 남자 주인공인 아르망이 비행기 격납고에서 동료들과 함께 노래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에서 일부 배우들은 사람의 힘으로 이동하는 2층 높이의 대도구 위에서 노래하는데 이 대도구가 앞으로 쓰러진 것.

사고가 일어난 후 공연이 즉시 중단됐고, 배우의 부상 여부를 체크한 뒤 공연이 재개됐다. 부상을 입은 앙상블 배우 1명이 병원으로 향했고, 스윙 배우가 빈 자리를 채웠다. 아르망 역의 윤소호는 교체 없이 공연을 이어갔다.

EMK뮤지컬컴퍼니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사고 직후 배우 의사를 확인했으며, 현장에 역할을 대체할 배우가 있었지만 윤소호 배우가 공연 진행에 확고한 의지를 보였다. 배우의 의지를 존중하는 의미로 공연을 이어가게 됐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제작사 측은 "동일한 사고가 벌어지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타하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