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가족' 박희순 "매 촬영마다 있는 담배 신에 고생, 너무 많더라"(최파타)
2022. 08.16(화) 13:27
최파타
최파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최파타'에서 배우 박희순이 '모범가족' 촬영 비화를 들려줬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넷플릭스 '모범가족'의 배우 박희순, 윤진서, 박지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희순은 '모범가족'을 촬영하며 가장 힘들었던 점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가장 어려웠던 건 담배 피우는 신.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고 답했다.

"대본 자체에도 담배를 피운다는 지문이 있어서 거의 모든 신에서 담배를 피웠다"고 밝힌 그는 "촬영 현장 특성상 담배 피우는 신이 나올 때마다 반 갑, 한 갑을 핀다. 감독님이 공중파 출신이라 담배에 한이 있으셨나 싶을 정도로 많이 피웠다. 지문이 없는데도 담배 안 피우냐고 물으시더라. 그래서 거의 대부분의 신에서 담배를 피웠다. 저 못지않게 지연 씨도 고생이 많았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박지연은 "불 붙이다 속눈썹이 날아간 적도 있다"고 공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최파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파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