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이 또? 열애사로 두 번째 구설수 '트러블 메이커 등극' [이슈&톡]
2022. 08.22(월) 15:27
남태현
남태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그룹 위너 출신 밴드 사우스파크 남태현이 또 다시 구설수에 올랐다. 자신의 존재감이 잊혀질 만 하면 열애 문제를 일으키는, 트러블 메이커다운 행보다.

지난 주말, 남태현이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신 서민재가 놀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0일 서민재가 남태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남태현이 필로폰을 했다. 제 회사 캐비넷에 쓰던 주사기가 있다. 날 때렸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해 논란이 됐다.

해당 게시물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이후 연달아 같은 내용의 게시글이 수차례 업로드 됐다. 서민재는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라고 쓰면서 스스로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해 논란을 증폭시켰다. 또한 서민재가 불안정한 상황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면서 누리꾼들의 걱정이 이어졌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이 남태현을 경찰에 신고했고, 서울 용산경찰서는 21일 남태현을 대상으로 내사에 돌입했다. 경찰까지 개입하면서 남태현 서민재의 마약 논란은 겉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서민재와 남태현은 직접 SNS를 통해 해명하면서 사태 진압에 나섰다. 서민재는 "어제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인해 다툼이 있었다. 그 당시 저는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현재도 정확히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면서 "사실과 무관한 게시물을 업로드하기도 했고, 실수로 인해 제가 다치기도 해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다. 치료를 받느라 글을 늦게 올리게 됐다"고 해명했다. 이와 함께 서민재는 "서로 화해했다. 심려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남태현도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다만 남태현은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아 의문을 남겼다. 두 사람은 마약 투약 의혹 폭로 논란에 대해 단순히 연인 간의 다툼으로 벌어진 오해라고 해명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지만 비난 여론은 계속되고 있다.

남태현이 연애로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9년 가수 장재인이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남태현은 "저의 불찰로 발생한 피해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장재인이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얘기를 나누며 원만히 해결했다"고 남태현의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사태는 일단락됐다.

그러나 양다리 폭로 논란 10개월 후 2020년 남태현이 한 방송에서 "양다리는 아니었다"고 말해 꺼진 논란의 불씨를 다시 키웠다. 남태현의 해명에 장재인은 자신의 SNS에 "정직하게 삽시다. 지나간 일에 얽매여 다가올 미래를 놓치지 말고. 다 참으라고 엮이지 말라고 하는데 저런 비열한 거짓말까지 참아야 하나"라는 글을 올리며 남태현을 저격하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앞선 논란에서 반성한다는 그의 말은 거짓이었을까. 장재인 폭로 논란이후 재차 불거진 남태현의 열애사 논란에 그의 사과에 대한 진정성까지 의심된다. 본업보다는 열애사로 더 제 이름을 알리고 있는, 트러블 메이커의 길을 걷고 남태현을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더욱 커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서민재 SN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태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