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서연 "숏컷 헤어스타일, 소속사 떠나서 가능"
2022. 08.30(화) 13:45
배우 진서연
배우 진서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진서연이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30일 방송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영화 '리미트'의 주연 진서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서연은 "다들 내 성격이 카리스마 있고 조용한 줄 안다. 실제로는 재밌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제 주변에 코미디언이 있었으면 그 사람이랑 결혼했을 것"이라고 말해 최화정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데뷔 초에는 지금의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이었다고. 진서연은 "당시 회사에서는 전지현, 송혜교 선배님 같이 청순한 이미지로 가기를 바라셨다. 그때는 중성적인 이미지의 여배우도 없었다. 내 목소리가 중저음인 것도 싫어하셨고, 학교 다닐 때는 내 목소리로는 배우가 될 수 없다고들 할 정도였다"라고 이야기했다.

진서연은 "속으로는 '웃기고 있네'라고 생각했었다. 스스로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라고 말하며 배우로의 길에 확신을 가지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렇게 머리카락을 자른 것도 회사를 잠시 떠났을 때여서 가능했다. 너무 좋다"라고 말하며 지금 자신의 모습에 만족한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진서연 | 최화정의 파워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