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상 남우주연상' 이정재 "절친 정우성·유재석에 축하 문자 받았다"
2022. 09.15(목) 13:25
이정재
이정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이정재가 절친 정우성, 유재석과 끈끈한 친분을 자랑했다.

이정재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 화상으로 출연했다.

앞서 이정재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수상을 실감하냐 묻자, "아직도 얼떨떨할 정도로 사실인가 싶다. 하지만 '오징어 게임' 팀의 많은 분들이 수상하셔서 뜻깊은 어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서 받은 축하 메시지 중 기억에 남는 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정우성 씨에게 연락이 왔다. 우성 씨가 먼저 토론토 국제영화제 참석 차 토론토에 머물고 계신데, LA 하고 시차가 좀 있다. 호텔 방에서 TV로 생중계를 보고 계신 걸 캡처해서 보내줬더라. 소속사 식구들도 연락을 줬다"라고 답했다.

또한 "군대 전우인 유재석한테도 연락을 받았다"면서 "전우가 잊지 않고 또 문자를 줘서 축하 인사를 받았다. 정확히 말씀드리자면 '정재야 이건 정말 정말 역사적이다. 진심으로 축하한다'라고 했다. '짝짝 짝짝' 손뼉 치는 박수 이모티콘도 보내줬다. 이 밖에도 송강호 선배님, 주지훈, 김남길, 전혜진 배우를 비롯해 '헌트'에 출연하신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이 문자 많이 주고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뉴스데스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재석 | 이정재 | 정우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