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유지나 "23년 전 누드 촬영 제안받아, 10억 준다 하더라"
2022. 09.18(일) 20:13
스타다큐 마이웨이
스타다큐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가수 유지나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18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절친들과 만난 유지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지나는 절친 안다미, 강민주, 조승구와 만나 오랜만에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유지나는 안다미에 대해 "매일 통화하고 일주일에 두세 번 만나는 사이"라며 "오늘도 무대에서 다미가 준 옷 입었다. 정말 아낌없이 주는 친구다"라고 말했다.

오랜만의 절친과의 만남에 유지나는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무명 시절에 정말 유혹이 많았다. 젊을 때는 술집에 나와라, 누드 사진 찍어라라는 제의도 많이 받았다. 23년 전에 10억 제의를 받기도 했다. 그런 유혹이 많았다. 근데 그런 유혹이 왔을 때 뿌리칠 수 있었던 건 가족이 있었기 때문이었다"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조승구는 "무명 시절엔 다 뼈아픈 아픔이 있는 것 같다"라고 공감했고, 유지나는 "살고 싶어서 모험을 하는 사람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타다큐 마이웨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