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 소향, 감탄 연발 '어나더 클래스' 무대 [TV온에어]
2022. 09.23(금) 06:15
국가가 부른다 소향
국가가 부른다 소향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국가부' 가수 소향이 어나더 클래스 무대로 감탄을 자아냈다.

22일 밤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는 김장훈, 원미연, 소향, 이현, 소냐, 애즈원 이민이 출연해 '천상의 목소리 특집'으로 그려졌다.

이날 소향은 자작곡인 '편지'를 열창하며 등장했다. '하늘이 내린 목소리'답게 아름다운 음색을 여실히 자랑하며 주위를 홀리하게 만들었다.

이에 조연호는 "오늘 귀 호강 제대로 하겠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김동현은 "와"를 연발하며 감탄했다. 붐은 "오늘이 왜 천상의 목소리 특집인지 알겠느냐"라며 혀를 내둘렀다.

이후 소향은 대결곡으로는 아이유의 '러브 포엠(Love Poem)'을 선곡했다. 이 무대 역시 탄탄한 가창력은 물론, 특유의 깔끔한 고음까지 유감없이 뽐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소향은 김동현과 스페셜 무대도 꾸몄다. 두 사람은 영화 '미녀와 야수'의 'Beauty And The Beast'를 통해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 관객들과 시청자들에게 진한 울림을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 CHOSUN '국가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가가 부른다 | 소향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