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내 첫사랑? 독특한 사차원 친구, 지금은 결혼했다"
2022. 09.26(월) 14:49
컬투쇼, 인생은 아름다워
컬투쇼, 인생은 아름다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옹성우가 자신의 첫사랑을 추억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감독 최국희·제작 더 램프)의 배우 류승룡, 염정아, 박세완, 옹성우가 출연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생은 아름다워'는 자신의 생일선물로 첫사랑을 찾아 달라는 황당한 요구를 한 세연(염정아)과 마지못해 아내와 함께 전국 곳곳을 누비며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게 된 남편 진봉(류승룡)이 흥겨운 리듬과 멜로디로 우리의 인생을 노래하는 국내 최초 주크박스 뮤지컬 영화.

극 중 옹성우는 세연의 첫사랑 정우 역으로 활약한다. 누군가의 첫사랑 연기를 한 소감에 대해 옹성우는 "참 어렵더라. 다방면에서 첫사랑처럼 보이려 노력했다. 얼굴부터 목소리, 표정과 느낌까지 여러 가지를 다 충족시키고 싶었다. 이 영화를 통해 첫사랑의 아이콘이 됐다기보단 되고 싶다"라고 답하면서, 연기를 어떻게 봤냐는 질문엔 "제가 조금은 느끼하게 등장한다. 제가 봤을 땐 너무 오글거리더라"라고 겸손히 이야기했다.

옹성우는 자신의 첫사랑에 대해서도 들려줬다. 그는 "제 첫사랑은 굉장히 사차원적인, 독특한 친구였다. 다만 이어지진 않았다. 지금은 결혼해서 잘 살고 있다"고 솔직히 밝혀 시선을 끌었다.

한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인생은 아름다워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