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돈 스파이크, 침묵 속 영장심사 출석…구속 기로
2022. 09.28(수) 10:14
돈스파이크
돈스파이크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 기로에 섰다.

28일 오전 10시30분 서울북부지법에서는 돈스파이크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진행된다.

이날 돈 스파이크는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묻는 취재진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한 채 법원으로 향했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돈 스파이크는 26일 밤 8시쯤,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그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약 1000명 분에 해당하는 양. 또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다.

돈 스파이크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전망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돈스파이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