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빅히트 악플러 법적대응에 "사서 고생하네"
2022. 09.29(목) 14:49
방탄소년단 악플러
방탄소년단 악플러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등의 소속사 빅히트뮤직이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 진행 상황을 전했다.

빅히트뮤직은 29일 공지사항을 통해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뮤직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왔다.

빅히트뮤직에 따르면 최근 국내외 플랫폼에서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다수 모니터링 되고 있다. 이에 "당사는 특정 게시자가 다수의 플랫폼에서 동일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는 유형을 파악했고 반복적으로 게시한 자료를 모두 취합해 고소했다"라며 "악성 게시물은 당사의 법적 대응 프로세스에 따라 365일 모니터링 및 채증 후 고소장에 포함하고 있다.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는 악성 게시물 모니터링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알렸다.

더불어 "장기간의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특정돼 최근 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음도 알려 드린다"라며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당사는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소식 이후 방탄소년단의 멤버 진은 위버스 방탄소년단 아티스트 게시판을 통해 "악플러는 뭘 했길래 검찰 송치까지 가지. 사서 고생하네"라는 글을 올리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 빅히트뮤직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