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남지현 "강훈 빌런설? 과몰입 예상 못했다" [인터뷰 맛보기]
2022. 10.10(월) 12:00
배우 남지현
배우 남지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남지현이 '작은 아씨들' 속 인경과 종호의 러브라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남지현은 최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티브이데일리와 인터뷰를 가지고 9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연출 김희원)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 오인주(김고은), 오인경(남지현), 오인혜(박지후)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각자의 방식으로 맞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비자금 700억의 존재와 이로 인해 사망한 진화영(추자현) 죽음의 진실을 추적하며 끝없는 반전 스토리로 사랑을 받았다.

계속되는 반전으로 인해 세 자매 주변 인물들은 시청자들의 끊임 없는 의심을 받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오인경을 향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보여주던 하종호(강훈)까지도 의심을 받는 해프닝이 있기도 했다. 남지현은 강훈 캐릭터의 반전 여부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과몰입을 많이 하신 거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남지현은 "모두가 의심 받을 수 있는 상황이고 끝까지 확신을 주지 않는 인물들이 많기는 했다. 그런데 종호를 의심하신다는 것은 예상에 없었다. '역시, 시청자들의 반응은 우리가 예상할 수 없는 것이군'이라고 생각하면서 흥미롭게 지켜봤다"라고 말했다.

그는 "종호와 인경의 관계가 평범한 로맨스는 아니라고 생각했다. 소꿉친구가 성인이 돼서 깊은 사랑을 하는 그런 로맨스 서사는 많지만, 두 사람은 그런 서사인 듯하면서도 특수성이 있는 관계다"라며 "종호는 그러면서도 인경이를 대하는 태도를 한결 같이 유지했고, 인경이가 종호의 태도를 받아들이는 것에 따라 변화가 있었다. 이 관계의 핵심은 인경이가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의 러브라인은 인경이 미국 유학을 결심하면서 종호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키스신으로 아름답게 마무리 지어졌다. 남지현은 "인경은 종호의 사랑을 모르는 척하기 보다는 인정하지 않으려 했을 거다. 종호가 결혼해서 떠나자고 제안했던 과거를 극 초반부터 알고 연기했는데, 그런 과거가 인경이에게는 상처였을 거다. 부유하지 않았으나 부유하게 자란 인경으로서는 갭을 견디지 못했을 거다. 종호가 자신과 연결될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없었던 것이라고 해석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남지현은 "대본에 대해 상의하던 중에, 감독님이 '인경이가 부모님, 존경하는 사람에게 듣고 싶었던 말을 다 해주는 사람이 종호다'라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특히 과거 유학 제안에 대해 '다른 환경에서는 어떤 사람이 될지 궁금했다'라는 말은 사실 부모님에게 듣고 싶었던 말인데, 종호가 그런 말을 해주니 인경을 연기하는 입장에서 엄청 슬펐다"라며 뒷이야기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지현 | 작은 아씨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