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한지민 "이준익 감독과 첫 작업, 소풍처럼 즐거웠다"
2022. 10.12(수) 14:20
컬투쇼, 신하균, 한지민
컬투쇼, 신하균, 한지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한지민이 이준익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티빙 '욘더'의 신하균과 한지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김장완 작가의 소설 '굿바이, 욘더'를 원작으로 한다. 특히 이준익 감독의 첫 OTT 채널 진출작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준익 감독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한지민은 "저 뿐만 아니라 둘 다 감독님과의 작업이 처음이다. 이렇게 처음 호흡을 맞춰봤는데 너무나 유쾌하시더라. 현장이 소풍 온 것처럼 즐거웠다.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부 호흡을 맞춘 신하균에 대해선 "재밌고 말씀도 많으신데 카메라만 있으면 과묵하게 웃기만 한다"고 전했다.

한편 '욘더'는 오는 14일 2주에 걸쳐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하균 | 컬투쇼 | 한지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