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김자영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시간들, 늘 소중하고 감사하다"
2022. 11.12(토) 09:53
천원짜리 변호사, 김자영
천원짜리 변호사, 김자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자영이 '천원짜리 변호사' 종영 소감을 밝혔다.

11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연출 김재현)에서 못 말리는 건물주 조여사로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낸 김자영은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를 통해 "즐겁게 함께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날 김자영은 현장에서 찍은 추억의 사진들을 공개하며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시간들은 늘 소중하고 감사하다. 조여사 캐릭터를 재미있게 만들어 주신 최수진-최창환 작가님, 현장에서 늘 따뜻했던 김재현-신중훈 감독님 이하 제작진분들께도 감사하다. '천원짜리 변호사'가 많은 분들께 사랑받아 정말 행복했다"고 진심 어린 종영 소회를 밝혔다.

이어 김자영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몰래 사무실로 들어가려는 사무장(박진우)에게 '월세!'를 외치던 강렬한 첫 등장 신이 기억난다"면서 "또 고스톱 분쟁의 해결을 위해 천지훈에게 '똑바로 해'라며 천 원을 내밀며 '피박에 쓰리고에 광박이면 여섯 배야? 여덟 배야?'를 묻던 장면과 대사 역시 기억에 남는다. 이 밖에도 촬영만 들어가면 짖지도 않고 온순했던 장군이의 동그랗고 선한 눈망울을 잊을 수 없다"고 답했다.

그간 다수의 연극과 독립영화에서 활약하며 독립영화계의 대모로 등극한 김자영은 올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중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의 권상궁을 시작으로 '천원짜리 변호사'의 못 말리는 건물주 조여사, '법대로 사랑하라' 귀여운 진격의 할머니 나막례, '글리치'의 강정화 등 변신을 거듭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것. 영화계 활약도 주목할만하다. 손녀의 죽음으로 상실의 시간을 살아가는 주인공 예분으로 열연한 영화 '물비늘'(감독 임승현)은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이어 오는 12월엔 제48회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매체를 넘나드는 왕성한 작품 활동으로 중년의 전성기를 열어가고 있는 김자영이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천원짜리 변호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자영 | 천원짜리 변호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