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거미 "깻잎논쟁? 조정석, 원래 잘 잡아주는 편" [T-데이]
2022. 11.18(금) 08:44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불후의 명곡’ 거미가 깻잎논쟁에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581회는 ‘로맨틱 홀리데이 2022’ 특집 2부로 꾸며진다. 거미, 하동균, 잔나비, 조성모, 바비킴, 빅마마 이영현, 황치열, 김호중 등 내로라 하는 가요계 보컬리스트들이 낭만을 노래하며 관객들과 호흡한다.

공연 중간 MC 신동엽, 김준현, 이찬원과 ‘로맨틱 보컬리스트’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인 가운데 ‘상황별 커플 논쟁 토크’가 진행된다.

가장 먼저 나온 토크 주제는 ‘내 연인이 절친의 깻잎을 떼어 준다면?’이었다. 이 상황에 대해 모든 아티스트가 만장일치로 ‘괜찮다’를 들었다. 바비킴은 “먹여주면 안 되겠지만, 떼 주는 건 괜찮다”고 했고, 조성모는 “무심코 할 수 있는 행동이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아도 된다”며 “우리 때는 그게 정이었다”고 웃었다.

특히, 신동엽은 거미를 향해 남편 조정석을 예로 들며 ‘조정석이 친구의 깻잎을 잡아줘도 되냐’고 묻자 “원래 잘 잡아주는 편이다”라며 “저희도 그게 정인데”라고 미소 지었다.

김호중은 같은 질문에 대해 “그 분이 깻잎을 건들기 전에 제가 먼저 없애버릴 수 있다”며 “깻잎, 김치 이런 거 좋아한다”고 말했고, 김준현은 “가장 편한 발상이다”라며 흐뭇하게 웃었다.

끝으로 하동균은 “깻잎을 굳이 하나씩 안 먹었으면 좋겠고, 여러 개 잡혔으면 다 먹었으면 좋겠다”며 “밥 많이 먹으면 되지 않냐”고 ‘깻잎논쟁’ 자체를 종결시켜 웃음을 자아낸다.

진한 낭만의 정취에 빠져들 ‘불후의 명곡’ 로맨틱 홀리데이 특집은 지난 주에 이어 19일 2주간의 무대를 성료한다. 각 출연 아티스트의 히트곡 무대와 스페셜 컬래버 무대가 마지막까지 이어지며 가을밤을 로맨틱하게 물들인다.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