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 8000장→실크 머리띠, ‘홍김동전’ 우영 집들이 공개 [T-데이]
2022. 11.27(일) 09:26
KBS2 홍김동전
KBS2 홍김동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홍김동전’이 수상하고 재미있는 아티스트 우영의 집들이를 공개한다.

27일 방송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홍김동전’ 17회에서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이 방송된다.

‘동전세끼 홈스테이’는 동전 앞면은 호스트, 뒷면은 게스트가 되어 동전을 던져서 앞면이 나온 멤버의 집으로 출동한다. 지난 회 조세호에 이어 이번 회에는 홍진경과 우영이 호스트가 된다.

‘홍김동전’ 5멤버들은 우영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한쪽 벽면을 꽉 채운 7-8천 장 규모의 LP장에 시선을 빼앗긴다. 나훈아, 나미, 해피 돌스부터 故 김현식, 유재하 등 장르와 시대를 가리지 않은 아티스트들의 LP가 모아져 있어 감탄을 자아낸다고. 우영은 구하기 힘든 희귀 LP를 공개하며 “이런 건 부르는 게 값”이라며 뿌듯한 모습을 보인다.

이어 공개된 드레스룸 한 켠에는 실크 머리띠를 비롯해 여성복을 연상케 하는 레드 컬러 코트가 포착돼 멤버들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다. 홍진경과 김숙은 “이게 네 거라고?”를 수 차례 외치며 이른바 ‘네 거 라이팅’을 멈추지 않는다고. 조세호 역시 “서툴다 서툴러, 냄새가 난다”며 우영의 드레스룸 속 여성스러운 아이템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이에 우영은 말도 안 된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누나의 ‘우영몰이’에 맞장구 쳐주듯 “다 내 거다”를 반복하더니 결국 포기한 듯 “다 나가주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멤버들은 우영만의 취향이 담긴 아티스트 감성이 충만한 우영의 집에 대해 “수상하고 재미있다”는 평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끈다. 이날 밤 9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우영 | 홍김동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