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월담’ 박형식, “저주 받아도 흔들리지 않아” 왕세자의 기개
2023. 01.03(화) 09:32
tvN 청춘월담, 박형식
tvN 청춘월담, 박형식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왕세자 박형식에게 수상한 그림자가 드리워졌다.

2월 6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청춘월담’(극본 정현정·연출 이종재)에서 왕세자 이환(박형식)을 둘러싼 의미심장한 소문이 담긴 1차 티저 영상으로 피할 수 없는 운명의 시작을 예고한 것.

‘청춘월담’은 미스터리한 저주에 걸린 왕세자와 하루아침에 일가족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천재 소녀의 이야기를 담은 청춘 구원 로맨스다. 극 중 박형식이 맡은 이환 캐릭터는 까칠한 성격과 아름다운 겉모습 아래 은밀한 비밀을 숨기고 있는 인물. 화려한 어좌에 앉아 국본의 위엄을 세우고 있지만 그에게는 늘 정체 모를 위협이 도사리고 있다.

이에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는 왕세자 이환을 노리는 불길한 기운을 엿볼 수 있다. 스산한 분위기가 맴도는 숲속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이환의 “너도 들었느냐, 내가 귀신의 저주를 받았다고”라는 질문에서는 그에 대한 세간의 시선이 어떤지 짐작게 한다.

이어 무언가에 홀린 듯 범상치 않은 눈빛으로 활시위를 겨누는 이환과 화살에 맞은 여인의 모습, 그리고 붉은 핏방울까지 이어져 불안감을 고조시킨다. 소문대로 그가 정말 고약한 저주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아닐지 다양한 추측이 오가는 상황.

이런 가운데 이환은 “내가 그 저주를 받았다 해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지를 드러낸다. 서서히 닫히는 문 너머 면류관을 쓴 그의 곧은 태도에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꺾이지 않을 것 같은 기개가 느껴진다. 과연 이환은 괴상한 저주와 이를 둘러싼 소문으로부터 자신의 안위를 지킬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렇듯 1차 티저 영상을 통해 인생을 뒤바꿀 미스터리의 서막을 올린 ‘청춘월담’은 운명에 맞서 자신의 삶을 개척하려는 청춘의 이야기로 애틋한 로맨스부터 흥미진진한 사건까지 다양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백일의 낭군님’으로 청춘 사극의 새 지평을 열었던 이종재 감독과 로맨틱 코미디의 대가 정현정 작가가 의기투합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저녁 8시 50분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형식 | 청춘월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