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의식한 옥주현? 대본만 따라가는 질의응답 ('베토벤' 프레스콜)
2023. 01.19(목) 17:05
뮤지컬 베토벤, 옥주현
뮤지컬 베토벤, 옥주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뮤지컬 '베토벤'의 프레스콜 질의 응답이 '질의' 없는 '응답'으로만 끝났다.

19일 오후 뮤지컬 '베토벤; Beethoven Secret'(연출 길 매머트, 이하 '베토벤') 프레스콜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박은태, 카이, 조정은, 옥주현, 윤공주, 이해준, 김진욱이 참석해 장면 시연 및 질의 응답에 참여했다. 음악감독 김문정, 대본 수퍼바이저 이단비, 안무감독 문성우도 질의 응답에 함께 자리해 이야기를 나눴다.

'베토벤'은 음악으로 세상을 구원했지만, 평범한 행복도 허락되지 않았던 위대한 음악가 베토벤의 삶과 사랑을 거장의 선율 속에 담아낸 작품이다. 유럽 뮤지컬 '모차르트!' '엘리자벳' '레베카' '마리 앙투아네트' 등을 만든 극작가 미하엘 쿤체,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가 EMK뮤지컬컴퍼니와 손 잡고 만든 창작극이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1시간 10분 가량의 장면 시연 이후 배우들의 사진 촬영, 사전에 예정돼 있던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 순서로 이어졌다. 하지만 60분 가량 이어진 질의 응답 시간 동안 현장의 기자들은 어떠한 질문도 할 수 없었다. 사회자는 큐시트에 적혀있는 질문을 순서대로 던지고, 배우들은 이에 맞춰 정해진 대답만 하는 촌극이 벌어졌다.

특히 안토니 역할의 세 여배우에게 "극의 큰 메시지 중 하나인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어떻게 전달하려 했느냐"라는 질문이 돌아갔고, 조정은 옥주현 윤공주가 차례로 답변을 하던 중 옥주현이 5분 이상 마이크를 잡고 베토벤과 안토니에 대해 장광설을 늘어놓았다.

긴 답변이 질문과 완벽히 맞아 떨어지는 내용이었다면 상관이 없었겠지만, 옥주현은 베토벤이라는 인물에 대한 개인적인 호기심과 감상, 역사 속 일화 등을 나열하며 시간을 끌었다. 옥주현의 '베토벤' 강의가 끝난 후, 이미 시간은 지체된 이후였고 이후 순서의 배우들에게 예정된 질문이 겨우 돌아간 뒤, 현장을 찾은 취재진의 질문은 단 하나도 받지 못한 채 프레스콜 행사가 끝나 황당함을 자아냈다.

옥주현은 지난해 인맥 캐스팅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출연 중이던 '마타하리'의 프레스콜 당일, 행사가 끝난 후 동료 배우를 고소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논란이 가중됐고 여기에 갑질 의혹이 더해졌었다. 이후 옥주현은 사과문과 함께 고소를 취하했지만 갑질 논란과 관련해서는 침묵을 지켰고, 이후 참여한 '엘리자벳'은 프레스콜 행사 없이 공연을 진행했다. 일련의 논란 이후로는 처음 서는 공식석상이었으나, 현장 질문을 하나도 받지 않는 이례적인 행사 진행은 의문만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베토벤 | 옥주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