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 싸이 품 나와 그루비룸과 전속계약 "설렌다"
2023. 01.30(월) 08:09
던 앳 에어리어 전속계약
던 앳 에어리어 전속계약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던(DAWN)이 그루비룸과 손잡고 새로운 음악 인생을 연다.

프로듀싱팀 그루비룸(GroovyRoom)이 설립한 레이블 앳 에어리어(AT AREA)는 30일 0시 공식 SNS 계정으로 던과의 전속계약 체결을 공식화했다. 던의 새로운 프로필 이미지와 함께 야심찬 새출발을 알렸다.

그루비룸은 앳 에어리어를 통해 "2023년 첫번째 새로운 식구로 던을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던은 평소 멋있게 보고 있던 아티스트이다. 그의 잠재된 예술성이 최대한 발휘되고 음악적 갈증이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 서포트할 것"이라고 밝혔다.

던 역시 "그루비룸, 앳 에어리어와 함께 하게 되어 설렌다. 아티스트로서 나아갈 지향점에서 깊은 공감대를 만들어줘 든든하다"며 "마음껏 음악 활동을 펼치고 싶고, 앞으로 공개될 음악들도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던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뉴 플레이스, 뉴 뮤직 커밍 순(New place, New music Coming soon)"이라고 남기며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 예사롭지 않은 비주얼과 분위기의 사진을 함께 올려 더욱 조명이 집중됐다.

현재 앳 에어리어는 정상급 음악 프로듀서 그루비룸의 진두지휘 아래 R&B 아티스트 제미나이, 래퍼 미란이가 소속되어 있다. 국내외 최고 스태프들과 특화된 음악 제작 인프라를 빠르게 구축하며 가파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던의 합류로 아티스트 라인업과 음악적 스펙트럼이 확장되며 더욱 활발한 시너지가 예상된다.

2016년 그룹 펜타곤으로 데뷔한 던은 'MONEY', '던디리던', '1+1=1', 'Stupid Cool' 등 다수의 음악을 발표하며 작사, 작곡과 프로듀싱 역량을 보여주며 아티스트로서 탁월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한편 그루비룸은 "기존의 사용했던 사명 '에어리어'가 '앳 에어리어(AT AREA)'로 변경되었다"고 밝혀 앞으로의 방향성과 전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앳 에어리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앳 에어리어 | 현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