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던 정동원, 오토바이 불법 주행 '경찰 입건' [이슈&톡]
2023. 03.23(목) 12:19
정동권 오토바이 불법 주행으로 입건
정동권 오토바이 불법 주행으로 입건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미스터트롯' 출신으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정동원(16)이 오토바이 불법 주행으로 경찰에 입건돼 구설에 올랐다.

23일 경찰과 연예계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통행 등의 금지)로 정동원을 불구속 입건했다.

정동원는 이날 오전 오전 0시16분 자동차전용도로인 서울 동부간선도로에서 오토바이를 불법 주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운전 중이던 정동원을 현장에서 적발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자동차 외의 이륜차 등은 고속도로 또는 자동차전용도로를 통행한 경우 '30만원 이하의 벌금이나 구류'에 처해진다.

초범에 미성년자인 정동원은 청소년 선도 심사 위원회에 보내져 보호 처분 심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쇼플레이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오진입에 따른 법규위반이며 "현장에서 본인이 교통법규를 위반했음을 인정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랐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오토바이 첫 운전으로 자동차 전용도로를 인지하지 못하고 위반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정동원도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같은 일이 재발 하지 않도록 소속사에서도 주의를 기울이겠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과에도 불구하고, 이를 바라보는 시선은 그리 곱지 않다. 올해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에 입학한 그가 학생 신분으로 새벽에 오토바이 운전을 즐겼다는 것에 부정적 시각이 따르고 있다.

또래에 미칠 영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행동이라는 지적도 있다. 지난 2020년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을 통해 눈도장을 찍은 그는 다양한 연예 활동을 하며 성장 과정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그만큼 또래들에 미칠 영향력이 상당하기 때문, 행동에 더 신중했어야 하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물론, 정식으로 면허를 취득한 후 오토바이를 구매해 나온 것을 두고 무조건적으로 색안경을 낄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있다. 지난 19일 만 16세가 된 정동원은 원동기 면허 취득 가능한 나이가 되자마자 면허를 딴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부지런함과 열정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어찌 됐건 정동원은 자신의 선택과 행동 탓 데뷔 첫 구설에 오르게 됐다. 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에 세간의 이목이 쏠렸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오토바이 | 입건 | 정동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