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우재 "학창시절 포경수술 가장 후회돼" (홍김동전) [T-데이]
2023. 04.06(목) 15:15
홍김동전 주우재
홍김동전 주우재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홍김동전'에서 주우재가 학창 시절 가장 후회되는 일로 포경수술을 꼽아 웃음을 자아낸다.

6일 방송되는 KBS2 예능 '홍김동전'은 31회 방송은 KBS 예능 '스타 골든벨'을 오마주한 ‘동전 골든벨’이 펼쳐질 예정이다. 드레스 코드 '스쿨룩'에 맞춰 학창 시절로 되돌아간 멤버들은 각각 부산과 창원 등 자신의 모교에서 찾아온 후배들과 한 팀이 돼 '동전 골든벨'을 펼친다.

이중 주우재가 학창 시절 가장 후회되는 일로 포경수술을 꼽아 김숙과 홍진경을 깜짝 놀라게 한다. 주우재는 자신의 학창 시절에 대해 "저는 평범했다. 모범생은 절대 아니었다"라며 "하지만 이어폰을 항상 끼고 있었다. 생각해보면 MZ 세대의 시초였다"라고 고백한 후 돌아가고 싶은 학창 시절로 숨도 안 쉬고 "초등학교 때"를 외쳐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주우재는 대뜸 "저 포경수술 안 하고 싶어요"라고 밝혀 김숙 홍진경에게는 웃음을, 조세호에게는 격한 동의를 얻는다. 조세호는 "맞아! 뭔지 나도 알아"라면서 엄마가 느닷없이 큰일을 해치웠던 그해 겨울을 떠올린다. 조세호는 "어느 날 엄마가 우리 동네의 '코끼리 돈까스'라고 큰 돈까스집에 가자고 했다"라며 "신나서 박수 치며 따라갔다가 이렇게 어기적거리며 돌아왔다"라며 생생한 후일담을 전한다.

이에 '포경수술 반대'로 하나 된 주우재와 조세호는 엉거주춤 걸음으로 현실 고증에 나서 모두의 배꼽을 잡게 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홍김동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세호 | 주우재 | 홍김동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