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한, 이혼' 조승우 승소, 김준의 후견인 됐다(종영) [종합]
2023. 04.09(일) 23:56
신성한, 이혼
신성한, 이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신성한, 이혼' 조승우가 김준의를 지켜내는 데 성공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신성한, 이혼'(극본 유영아·연출 이재훈) 최종회에서는 조카 기영이(김준의)를 고통으로부터 구하기 위해 나선 신성한(조승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재판이 시작되기 전, 신성한은 먼저 기영이를 찾아가 의사를 물었다. 신성한은 "내가 꼭 해줘야 할 말이 있다. 만약 이 집에 계속 남기로 결정하면 나중엔 되게 큰 부자가 될 거다. 반면 삼촌은 외할아버지께서 주신 작은 건물 하나가 있다. 계산해 봤는데 그 정도면 기영이 공부도 하고 커서 결혼도 할 수 있다. 모자르면 내가 피아노 학원을 할 수도 있다. 지금처럼 이렇게 왕 부자가 아니어도 괜찮냐"고 물었고, 기영이가 "지금도 부자 같은데 기분이 좋지가 않다. 마음이 좋지가 않다"고 답하자 신성한은 확신을 품었다.

이후 본격적으로 서기영의 친권 상실 청구 소송 재판이 시작됐다. 신성한은 "만 3세, 부모와의 유대 관계가 형성되는 아주 중요한 시기다. 바로 그 시기에 서기영 군은 갑자기 친모와 분리됐다. 게다가 낯선 사람과 한 방에서 생활하고 이복동생이 태어났다. 이 혼란스러운 시기를 서기영 군은 다 받아들이며 살아야 했다. 하지만 그때부터 열한 살이 된 지금까지 부모 중 누구도 서기영 군의 우울함을 인지한 사람이 없었다. 서기영 군은 현재 극심한 소아우울증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서기영이 부모로부터 떨어져 살아야 하는 이유를 들려줬다.

기영이의 유일한 절친인 운전기사 역시 증인으로 나와 "기영이가 폭식하고 먹은 걸 토하는 날이 잦아졌다. 기영이를 태어날 때부터 돌봤는데 기영이가 불안정한 상태임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새엄마에게 전했으나, 멀쩡한 애 환자 취급하지 말고 운전이나 잘 하라라고 했고 일주일 뒤 해고 됐다"고 말하며 신성한에 힘을 실어줬다.

서정국(김태향)과 진영주(노수산나) 측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두 사람은 학원 강사와 식모를 증인으로 내세우며 기영이에게 아무런 문제가 없다 주장했으나, 신성한은 CCTV 등을 증거로 사용해 그들의 진술을 완벽히 반박하는 데 성공했다.

문제는 박유석(전배수)의 증언이었다. 친권을 박탈하기 위해선 그의 증언이 필요한데 신성한의 칼 같은 질문에도 뻔뻔히 거짓말로 일관했기 때문. 그는 재판 이후 찾아와 "자수하자"고 부탁하는 조정식(정문성)의 말에도 눈 한 번 깜빡이지 않고 "난 그런 적이 없어서 증언할 것도 없다"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에 신성한은 친부 서정국 설득에 나섰다. 신성한은 "내가 아빠다. 어느 부모가 자기 자식 친권을 포기하냐"는 서정국에 "아빠면서 왜 그러냐. 그때 하와이에서 진영주가 주화(공현지)한테 어떤 통화를 했는지, 만약 그날의 통화가 주화를 뒤흔들 만큼 잔인했고 그렇게 넋이 나간 주화가 사고가 나서 죽게 된 거라면. 당신 아무렇지도 않게 그냥 괜찮겠냐"고 따졌고 "기영이는 살려야 하지 않겠냐. 삼촌인 나도 이러는 데 아빠인 당신은 왜 그러냐. 왜 눈을 가리고 사냐. 난 패소한다고 해도 계속 소송할 거다. 적어도 기영이가 혼자가 아니라는 건 알게 해줄 거다"라고 해 서정국을 흔들어놨다.

재판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신성한은 "적어도 산 속에서 살고 싶은지, 바닷가에서 살고 싶은지 아이가 생각을 물어봐야 하지 않겠냐. 부디 단 한 번만이라도 아이의 심정을 들여다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하며 서정국을 설득하려 했고, 결국 서정국은 마음을 바꿔 당사자 심문 신청에 응했다. 이번 심문에서 서정국은 신주화의 미국 병원 기록을 본인이 직접 의뢰했다는 점, 진료 자료와 병원 기록을 박유석을 통해 받았다는 점을 고백했다.

이런 서정국의 진술을 들은 재판부는 서정국-진영주에 서기영에 대한 보호권, 교양권, 거소지정권, 징계권, 기타 양육 관련 권한 제한을 명령했다. 이에 신성한은 서기영에 대한 양육권을 얻으며 후견인으로 선임됐다.

그런가 하면 박유석 역시 마땅한 벌을 받게 됐다. 필요한 걸 얻지 못한 진영주가 박유석을 손절해 버렸기 때문. 박유석은 결국 진영주가 약속했던 카페까지 잃게 되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신성한, 이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성한, 이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