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크타임' '싱어게인', 숨겨져 있던 보석 발굴해낸 착한 서바이벌 [TV공감]
2023. 04.20(목) 11:13
피크타임, 싱어게인
피크타임, 싱어게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싱어게인' 제작진이 다시 한번 '착한 서바이벌'이란 이런 것이라는 걸 보여줬다. 전작에 이어 이번엔 '피크타임'으로 그동안 빛을 발하지 못했던 보석들을 세상 밖으로 꺼내 반짝이게 한 그들이다.

JTBC '피크타임'은 아이돌 오디션 사상 최초 팀전으로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으로,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들과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싱어게인' 제작진의 신작이다.

레드 오션과도 같았던 오디션 시장에서 '싱어게인'이 돋보일 수 있었던 이유는 분명했다. 참가자들의 과거나 배경에 선입견을 갖지 않게 하는 '번호 시스템'이 일단 첫 번째 이유였고, 자극적인 연출이나 '악마의 편집'이 없다는 점도 호평을 받았다. 특히나 이미 데뷔했지만 아직 빛을 발하지 못한 가수들에 초점을 맞춘다는, 그들만의 착한 시선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움직였다.

인기에 힘입어 '싱어게인'의 시청률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상승 곡선을 그렸고,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등 보석 같은 목소리를 지닌 보컬들을 발굴해 내는 데에도 성공했다. 시즌2에서 역시 김기태, 김소연, 윤성 등이 자신의 진가를 드러낼 수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싱어게인' 제작진은 이런 시스템을 '피크타임'에도 그대로 대입했다. 이미 데뷔했지만 대중으로부터 큰 주목은 받지 못했던 보이그룹들을 모집해 그룹명을 숨기고 서바이벌을 진행한 것. 덕분에 시청자들은 그룹에 대한 어떤 선입견도 없이 이들의 퍼포먼스와 비주얼에만 집중할 수 있었고, 그동안 몰랐던 참가자들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여기에 참가자들의 '아이돌로서 주목받아 보고 싶다'는 진심이 더해지며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유발했다. 대중의 관심도가 상승했다는 건 화제성 순위만 봐도 알 수 있다. TV·OTT 통합 비드라마/쇼 부문에서 매주 상위권을 기록한 것은 물론, 2월과 3월 중엔 10% 내외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기까지 했다. 출연자 부문에서는 팀 11시와 팀 23시 등이 이름을 올리며 프로그램의 영향력을 짐작게 했다.

'피크타임' 제작진은 마지막까지 도전을 멈추지 않는 참가자들을 조명하며 이들이 끝까지 빛날 수 있도록 도왔다. 기존 방송 시간대보다 약 한 시간 일찍 편성해 200분의 러닝타임 동안 톱6가 차근차근 본인들만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할 수 있게끔 한 것. 덕분에 우승자 팀 11시(VANNER)는 물론 팀 7시(MASC), 8시(다크비), 13시(BAE173), 20시(몬트), 24시(문종업·김병주·희도·GON)까지 참가자 모두가 아쉬움 없이 자신이 준비한 모든 걸 꺼내 보여줄 수 있었다. 그동안 땅속에 묻혀 보이지 않았던 보석들이 마침내 발굴돼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다크비 이찬의 말처럼 참가자들의 도전은 지금부터다. '피크타임'을 통해 두 번째 기회를 잡게 된 참가자들이 앞으로 어떤 기록을 써 내려갈지, 이들의 'Peak time(황금시간대)'는 언제가 될지 기대가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싱어게인 | 피크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