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BO “‘피크타임’ 출연, 동료·선배들 보며 자극 받아”
2023. 05.18(목) 15:57
에이티비오
에이티비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에이티비오(ATBO) 멤버들이 경연 프로그램 출연 소감을 전했다.

에이티비오(오준석, 류준민, 배현준, 석락원, 정승환, 김연규, 원빈)의 세 번째 미니앨범 ‘더 비기닝: 비상’(The Beginning: 飛上)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방송인 박슬기가 맡았다.

에이티비오는 앞선 활동 공백기에 JTBC 서바이벌 오디션 ‘피크타임’에 출연해 기량을 뽐냈다.

경연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류준민은 “‘피크타임’은 우리가 데뷔하고 6개월 만에 처음 나간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처음 나갔을 때는 팀으로는 처음 출연하는 서바이벌이라 긴장도 있고 설렘도 있었는데 함께 미션들 수행하며 팀워크가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션들을 수행할 때 라이브나 춤적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생각을 해서 더 많은 연습을 거치고 우리끼리 이야기하는 시간 가졌다. 그런 부분들에 있어 도움 됐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또 “동료나 선배들을 보며 자극을 받았다. 정말 잘하시는 분들이 많구나란 생각을 하며 우리끼리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류준민은 “이번 앨범 준비하면서도 연습 과정에서 이전 앨범보다 더 진지하고 무게감 있게 준비했다. 안무, 라이브 연습에 더 노력을 기울여서 성장세를 보여주고자 했다”며 많은 의미를 부여했다.

오준석 역시 “아무래도 팀워크 부분에서 가장 많이 성장한 것 같다. 전 같은 경우에는 춤과 노래를 하기에 급급하고 맞추기에 급급했다면 이번에는 서로 챙기고 어떤 것을 힘들어하는지 서로 보듬어주려고 하는 부분에서 따뜻함이 생긴 것 같다”며 만족을 드러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ATBO | 피크타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