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 제인 “결혼 소식 폭로한 범인, 여기에 있다”…‘강심장리그’ 초토화 [T-데이]
2023. 05.30(화) 11:28
SBS 강심장리그, 레이디 제인
SBS 강심장리그, 레이디 제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레이디 제인이 10세 연하 예비 신랑과의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최초 공개한다.

30일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에서는 10세 연하 배우 임현태와 깜짝 결혼 발표로 화제를 모은 레이디 제인이 출연한다.

‘2023년 최고의 연상 연하 커플’이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한 레이디 제인은 “내 결혼 소식을 기자에게 제보한 범인이 ‘강심장리그’에 있다”는 폭탄 발언을 해, 시작부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어 레이디 제인은 “남자 친구와 7년 연애부터 결혼 준비까지 철저하게 비밀로 했다”라며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로 당황스러웠던 심경을 고백했다. 심지어 결혼식장 예약도 담당 매니저에게 “제발 비밀로 해주시면 안 되겠느냐”며 싹싹 빌었을 정도로 입단속을 철저히 했으나, 이후 이틀 만에 결혼 제보를 받았다는 전화가 왔다며 제보자에 대한 원망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출연자들은 “오늘 출연을 하러 온 게 아니고 범인을 잡으러 온 거네!”라고 적극적으로 추리하는 모습을 보이며, 범인이 누군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7년 간의 비밀 연애와 결혼 준비를 한순간에 물거품으로 만든 범인이 누구인지 ‘강심장리그’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한편 레이디 제인의 10세 연하 예비 남편으로 주목 받은 임현태는 보이그룹 빅플로 출신으로 최근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 등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하며 얼굴을 알린 배우다. 레이디 제인은 예비 남편에 대해 “첫 만남부터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쳤다”라며 ‘함께 ’우결‘을 찍고 싶었다’라고 어필하는 것은 물론, 당시 함께 있던 조정치, 뮤지가 임현태에게 “작작 좀 하라”라며 혀를 내두를 만큼 닭살 돋는 필살 멘트를 날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레이디 제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필살 멘트가 공개되자, 충격적인 돌직구 멘트에 또다시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이날 밤 10시 2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심장리그 | 레이디 제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