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김병철 "'닥터 차정숙' 결말, 해석 갈릴 것" [TV온에어]
2023. 06.04(일) 07:30
JTBC 뉴스룸, 김병철
JTBC 뉴스룸, 김병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닥터 차정숙' 종영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배우 김병철이 결말에 대해 귀띔했다.

3일 저녁 방송한 JTBC '뉴스룸'에는 배우 김병철이 출연해 앵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최근 방영 중인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병철은 '닥터 차정숙'에서 주인공 차정숙(엄정화) 남편 서인호 역을 맡아 안방극장의 미움을 톡톡히 받고 있다. 좋은 의사지만 조강지처인 아내를 홀대하고 오랜 시간 불륜을 저질러온 일명 '쓰레기' 캐릭터로, 누리꾼들은 '하(下)남자'라는 별명까지 붙여줬다.

김병철은 기억에 남는 시청자 반응으로 '하남자'를 꼽고 "단어 자체가 재밌기도 하고, 내가 어디까지 내려갈지도 궁금하다. 지하일지, 핵층일지"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결말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결말이 '하남자' 밑으로 내려가는지는 보시기에 따라 좀 다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병철은 "결말 자체에는 만족한다. 이 드라마는 차정숙이라는 사람의 성장기라서 그런 면에서 보면 좋은 결말"이라며 "비현실적이면서도 동시에 현실적인 결말이라 해석은 보는 분들에게 맡기게 될 것 같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병철 | 뉴스룸 | 닥터 차정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