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지노 '노비츠키', 20시간 만에 멜론 100만 스트리밍 달성 "역대 26번째"
2023. 07.05(수) 13:29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래퍼 빈지노의 새 앨범 '노비츠키'가 20시간 만에 100만 스트리밍을 달성했다.

소속사 BANA에 따르면 지난 3일 발매된 빈지노의 새 정규앨범 '노비츠키'가 20시간 40분 만에 멜론 100만 스트리밍을 달성해 멜론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이는 역대 26번째로 빠른 속도이며, 힙합 아티스트 중에선 가장 단기간에 일궈낸 기록이다.

'노비츠키'는 이전까지 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던 코드 쿤스트의 '리멤버 아카이브(Remember Archive)'보다 1시간 20분 더 빠르게 달성하며 힙합 장르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한편 빈지노의 새 앨범 '노비츠키'는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음반은 모든 주요 온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인턴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제공=BAN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빈지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