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정공유금지 전략 성공한 넷플릭스, 韓도입 가능성 시사 [이슈&톡]
2023. 07.20(목) 14:10
넷플릭스
넷플릭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계정 공유에 제한을 둔 넷플릭스의 전략이 제대로 통했다. 공유를 중단하고 새롭게 구독을 시작하는 사용자들의 수가 급증하며 2분기 실적에도 좋은 영향을 끼친 것. 이 가운데 넷플릭스는 "남은 나라에서의 계정 공유 문제도 오늘부터 해결할 계획"이라고 언급해 해당 정책의 한국 도입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넷플릭스는 19일(현지시간) 2분기 실적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넷플릭스 가입자는 올해 2분기 동안 589만 명 증가해 총 2억3839만 명이 됐다. 지난해 동기와 비교하면 8%나 늘어난 증가폭이다.

매출도 상승했다. 2분기 매출액은 81억9000만 달러(한화 약 10조 3600억 원), 영업 이익은 18억2700만 달러(2조3100억 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2.7%, 15.8% 늘었다.

넷플릭스는 이번 구독자 수 급증이 지난 5월부터 시행한 계정 공유 제한 정책에 따른 것으로 봤다. 앞서 넷플릭스는 지난 5월부터 미국 등 100여 개국에서 계정 공유를 유료화하는 정책을 시행한 바 있는데, 업계 예상과는 달리 신규 가입자 수가 구독을 취소한 이용자 수를 크게 넘어서며 이 같은 결과로 이어진 것이다.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 제한 조치가) 올해 수익 증진의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구독자들 사이에서 건강한 전환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설명하며 "이에 따른 수익이 하반기에 본격화되며 매출 성장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 넷플릭스는 해당 정책이 적용되는 지역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 예고하기도 했다. 넷플릭스는 "오늘부터 인도네시아, 케냐, 크로아티아, 인도 등 남은 국가에서의 계정 공유 문제도 해결할 계획"이라며 "다만 해당 국가에서는 점유율도 아직 낮고, 최근 구독료 인하 정책도 시행된 만큼 유료로 다른 가구의 사람을 추가하는 서비스는 제공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수익성 개선을 위해 요금제도 개편한다. 넷플릭스는 광고가 붙는 스탠다드 요금제(월 6.99달러)와 상위 요금제(스탠다드 15.49달러, 프리미엄 19.99달러)에 힘을 싣기 위해, 광고가 붙지 않는 요금제 중 가장 저렴한 베이식 요금제(월 9.99달러)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현지 매체들은 "신규 구독자들을 광고 요금제로 유도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라 분석했다. 실제로 넷플릭스 CFO 스펜서 노이만은 "광고 요금제가 타 요금제보다 수익성이 높다"고 언급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넷플릭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