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박사' 강동원 "또 퇴마? 이번엔 반(半) 사기꾼"
2023. 08.22(화) 11:30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강동원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강동원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강동원이 '검은 사제들'에 이어 또 한 번 퇴마 소재의 영화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이하 '천박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성식 감독과 배우 강동원 허준호 이솜 이동휘 김종수 박소이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천박사'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 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주인공을 맡은 강동원은 "요즘 시대에 맞는 신선한 시나리오라고 생각했다. 퇴마 소재를 보통 호러 장르로 풀어왔는데, 이 작품은 굉장히 경쾌하고 현대적이고 액션도 많아 신선한 영화라고 생각했다"라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강동원은 과거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부제 역할을 맡아 퇴마를 돕는 인물을 연기한 바 있다. 그의 필모그래피 중 가장 대표적인 작품인 만큼 유사한 소재를 다룬 '천박사' 출연 소식에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다. 강동원은 "'검은 사제들'은 신부가 되기 위한 수업을 받는 부제였다면, 이번에는 반 사기꾼 캐릭터다. 귀신을 믿지는 않으면서 '퇴마는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는 것'이라고 사기를 치고 다니는 인물"이라고 설명해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천박사'는 올해 추석 연휴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동원 | 천박사 | 천박사 퇴마 연구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