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적: 칼의 소리' 김남길의 셀프 피드백 [인터뷰]
2023. 09.30(토) 09:00
도적: 칼의 소리 김남길
도적: 칼의 소리 김남길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지금의 배우 김남길이 있기까지, 엄격한 셀프 피드백의 과정이 있었다. 완성된 작품을 보면서 부족한 부분을 스스로 깨닫고, 스스로 고쳐나가는 과정을 수없이 거쳤다. 그게 김남길을 이루는 자양분이 됐다.

지난 22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연출 황동혁)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김남길은 간도에서 도적단을 이끄는 이윤을 연기했다.

김남길은 ‘도적: 칼의 소리’가 1920년대를 배경으로 한 작품들이 으레 그랬던 것처럼 주인공을 독립군으로 설정하지 않은 것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는 “시대를 기회로 잡고 사는 사람들이나, 그 시대를 관통하며 처절하고 치열하게 살 수밖에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어서 좋았다”라고 했다. 또한 확실한 빌런이 없이 각자의 사연과 욕망을 가지고 캐릭터들이 충돌한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고.

이어 김남길은 “간도라는 땅에 누군가는 야욕을 불태우기 위해서 오고, 살기 위해서 사람들이 오지 않나. 각자 갖고 있는 야망이 얽히고설킨다. 빌런이 명확하게 누가 있는 게 아니라 각자 사는 방식으로 얽혀있는 것이 묘했다”라고 했다.

웨스턴 장르라는 것도 김남길이 ‘도적: 칼의 소리’를 선택한 이유 중에 하나였다. 김남길은 “제가 이거 찍으면서 느끼는 게 웨스턴을 표방한다고 하지만 그게 꼭 그쪽 나라 문화로만 보이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소재가 그렇지 않았던 거지 앞으로는 그런 시대에 대한 이야기가 만들어지면 이런 작품이 계속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렇지만 이윤을 표현하는 건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 이윤은 노비였지만 자신이 모시던 도련님 광일(이현욱)의 도움으로 일본군이 돼 혁혁한 공을 세운다. 그러던 중 6년 전 사건으로 큰 죄책감을 안고 간도로 향한다. 김남길은 도적단의 리더인 이윤이 자신의 상처를 드러내지 않는 밝은 캐릭터로 표현하고 싶었지만, 감독이 “그건 김남길이다”라며 말렸다고.

물론 김남길에게도 이유는 있었다. 김남길은 “우리가 밝은 사람을 볼 때 아픔을 숨기기 위해 일부러 밝은 척한다고 이야기하지 않나. 그걸 듣고 그럴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그러니 자신의 생각과 다르게 무게감 있게만 이윤을 그려야 했던 김남길은 일종의 답답함을 느껴야 했다. 남희신(서현)과의 러브라인도 김남길에게는 숙제와도 같았다. 이윤은 노비 시절 유일하게 사람으로 대해준 남희신을 10년 간 짝사랑만 한다. 다시 만났을 때에도 이름조차 알려주지 못하고, 그렇다고 남희신의 이름도 마음껏 부르지 못하는 이윤에게 김남길은 답답함을 느꼈다.

김남길은 이에 대해 “짝사랑이긴 하지만 이루어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희신과의 뽀뽀신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고민들이 많이 됐었다”라고 했다.

답답함을 느꼈지만, 이윤이 최충수(유재명)를 만난 뒤 성장하는 모습을 그려내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납득했다. 김남길은 “이윤의 성장을 표현하려면 그전에는 극한으로 아예 어두운 부분을 보여줘야 했다”면서 “대사를 치면 상대 배우가 안 들린다고 한다. 호흡적인 걸 섞으려고 했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도적:칼의 소리’는 최근에 만들어지지 않았던 웨스턴 장르를 표방하면서 우리나라에도 이런 장르적인 부분들이 있다는 걸 보여주는 신선한 작품이라고 생각해요.”

‘도적: 칼의 소리’ 공개 이후 김남길에 대한 호평이 잇따르고 있지만, 정작 김남길은 반응을 찾아보지 않는다고 했다. 김남길은 “후배 배우들에게 ‘팬들이랑 대중을 헷갈리지 말라’고 이야기한다. 팬들이 좋은 이야기를 한다고 해서 거기에 도취되는 친구들이 있다. 팬들을 위해서 작품을 하기는 하지만 결국 대중에게 보이는 작품이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완성본을 보면서 직접 셀프 피드백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적: 칼의 소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