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다행' 지원 사격 나선 김대호, 1호 머구리 자존심 걸고 전복 사냥
2024. 06.02(일) 11:07
푹 쉬면 다행이야
푹 쉬면 다행이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푹 쉬면 다행이야’ 물때를 놓친 0.5성급 무인도 임직원들이 조식 시간까지 놓칠 위기에 처한다.

3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푹 쉬면 다행이야’(이하 ‘푹다행’)에서는 ‘안CEO’ 안정환 없이 0.5성급 무인도를 운영하게 된 붐과 그가 선택한 일꾼들 박준형, 박지현, 셰프 정호영의 체크인 둘째 날 풍경이 그려진다. 이날 0.5성급 무인도에는 1호 머구리 김대호가 지원군으로 등장한다고 해 기대를 더한다. 스튜디오에서는 안정환이 이들의 운영기를 지켜보며 직원 평가를 하고, 신지, 장예은, 김대호가 함께한다.

이날 붐과 일꾼들은 아침을 맞이해 손님들의 조식 준비에 나선다. 이때 1호 머구리 김대호가 지원군으로 등장해 모두의 환영을 받는다. 셰프 정호영은 조식 메뉴를 ‘전복죽’으로 지정하며 “죽을 쑤고 있을 테니, 전복을 잡아 와라”고 요청한다.

이에 갓 섬에 도착한 김대호와 박지현이 머구리 복장으로 환복하고 해루질을 시작한다. 그러나 물때를 놓쳐 이미 물이 많이 들어온 상황. 여기에 더해 시야까지 탁해져서 전복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가운데 김대호는 1호 머구리로서 자존심을 걸고 끝까지 전복 사냥을 포기하지 않는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붐은 “혼자 오면 안되는구나 느꼈다. 안CEO님이 절실했다”며 절망한다. 그러나 손님들을 위해서는 무엇이든 잡아야 하는 상황. 이에 붐은 ‘플랜비’를 생각해 내 전복이 아닌 다른 해산물로 타겟을 변경했다는 후문이다.

전복 없이 죽을 쑤고 있던 정호영은 일꾼들이 가져온 재료들을 보고 즉석에서 신메뉴 개발에 나선다. 이에 식당에서도 먹을 수 있는 ‘전복죽’이 아닌 오직 0.5성급 무인도에서만 먹을 수 있는 특별한 죽이 탄생했다는데. 과연 정호영이 만든 특별한 죽의 정체는 무엇일까. 손님들은 이를 먹고 어떤 반응을 보일까. 이를 확인할 수 있는 ‘푹다행’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역대급 위기를 맞은 0.5성급 무인도 임직원들의 조식 준비 현장은 이날 밤 9시 방송되는 ‘푹 쉬면 다행이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푹 쉬면 다행이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