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성료→ 신보 '올 더 웨이' 발매
2024. 06.16(일) 12:47
케이윌
케이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보컬리스트 케이윌(K.will)이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마지막 공연을 마쳤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케이윌은 지난 15일 서울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열린 공연을 끝으로 약 3개월간의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여정을 마무리했다.

케이윌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레이트 코멧'이라는 작품의 초연부터 재연까지 맡게 된 것이 큰 영광이다. 지나간 3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공연하는 내내 행복한 시간이었고, 함께 출연한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덕분에 무사히 공연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무엇보다도 응원해 주시고 공연을 보러 와주신 관객분들,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고, 앞으로도 많은 작품을 통해 인사드리고 싶다"라고 감사의 소감을 전했다.

더불어 케이윌은 “그리고 6년 만에 컴백 소식을 전했는데 오는 20일에 일곱 번째 미니 앨범 ‘올 더 웨이(All The Way)’가 발매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라며 신곡에 대한 관심을 독려했다.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은 미국 유명 작곡가 겸 극작가인 데이브 말로이가 톨스토이의 대표작 ‘전쟁과 평화’ 스토리를 기반으로 재창작한 이머시브 뮤지컬이다. 케이윌은 극 중 부유한 귀족이지만 사회에서 겉돌며 우울과 회의감 속에 방황하는 캐릭터 '피에르' 역으로 활약, 아코디언과 피아노를 직접 연주하며 관객에게 감정을 전달하는 것은 물론 방황하는 캐릭터의 진수를 보여주며 존재감도 발휘했다.

'그레이트 코멧' 초연부터 쭉 '피에르'를 연기한 케이윌은 섬세한 연기력으로 인물의 변화를 깊이 있게 묘사하며 관객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케이윌의 탄탄한 보컬로 펼친 넘버는 물론 여러 악기들로 선보인 완벽한 연주 역시 진한 여운을 남겼으며 벌써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앞서 2016년과 2018년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콰지모도 역으로 출연해 큰 관심을 받은 케이윌은 해당 작품으로 제11회 대구 국제뮤지컬페스티벌(DIMF)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장르 불문 스펙트럼을 자랑한 바 있다.

케이윌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에서 피에르(일명 :케에르) 역할로 많은 성원 속에 공연을 마무리했으며, 오는 20일 신보 '올 더 웨이(All The Way)‘ 발표를 앞두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쇼노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케이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