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5' 데이트 선택받지 못한 수진 "내가 매력이 없나봐"
2024. 06.20(목) 23: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돌싱글즈 5' 수진이 자신의 매력을 탓하며 자책했다.

20일 밤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 시즌5'(이하 '돌싱글즈 5')에선 이혼의 아픔을 극복하고 새로운 사랑을 찾아 제주도에 찾아온 MZ돌싱들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수진은 시간을 내주겠다는 규덕에게 기대감을 보이며 밤 데이트 결과를 확인했지만 아무도 자신을 선택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규덕의 도장은 혜경을 향했다.

이지혜는 "우리의 예상이 맞았다. 온도가 달랐다"라고 말했고, MC진들은 혜경과 규덕의 노래방 데이트라는 당황스러운 자리에 놀랐다.

방에 돌아온 수진은 세아에게 "혜경과 규덕은 마음을 정한 것 같다. 내가 매력이 없나 보다"라며 자책했다. "이혼을 하고, 힘든 일을 많이 겪어서 이 정도 일에는 상처를 받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라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세아는 "감정을 잘 생각해 봐라. 더 표현을 해도 후회가 없을 것 같을 때까지,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 주눅 든다고 감추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수진에게 힘을 보탰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N '돌싱글즈5']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돌싱글즈5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