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조성민·장가현, 22년 만의 첫 싸움 [T-데이]
2022. 06.03(금) 09:57
우리 이혼했어요2, 조성민 장가현
우리 이혼했어요2, 조성민 장가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우리 이혼했어요2’ 조성민과 장가현이 묵었던 갈등을 폭발시키며 ‘22년 만에 첫 싸움’을 벌였다.

3일 밤 10시 방송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9회에서는 조성민 장가현 전 부부가 회피하고 싶었던 이혼의 명확한 사유와 맞닥뜨리며 날카로운 대치를 펼친다.

지난 방송분에서 조성민과 장가현은 위로받고 싶은 전 남편과 과거의 아픔을 꺼내고 싶지 않은 전 부인의 상반된 속내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을 이끌었다. 특히 각자의 길로 떠나는 상황에서 미련이 가득해 보였던 조성민과 달리 장가현은 쿨한 행동을 보여 앞으로 두 사람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조성민과 장가현의 두 번째 재회 현장이 포착돼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조성민이 이혼 2년 만에 남은 짐을 챙기기 위해 결혼 생활 중 함께 살았던 장가현의 집을 찾았던 것. 조성민은 결혼 생활 당시 기억이 남아 있는 집을 돌아보며 추억에 잠겼지만, 생각보다 많은 본인의 짐에 울컥했던 터. 결국 조성민은 장가현에게 “흔적이 남아 있으면 있는 대로 살면 되고, 이렇게 다 치우고 싶었어?”라며 속상함을 내비쳤다. 하지만 장가현은 “쓰레기 버리는 일도 내가 해야 했는데 당신이 와서 하게 된 거에 화가 나?”라며 날카롭게 반응해 갈등이 증폭됐다.

그런가 하면 조성민은 장가현에게 첫 재회 이후 심정을 전달해 관심을 모았다. 더불어 조성민은 “서로 입장 차이가 있는 것 같다”라며 본인이 예상한 두 가지 이혼 사유를 언급했던 상황. 그렇지만 이를 듣던 장가현은 “내가 도망가고 싶어서 이런 거 안 따지고 한마디도 안 하고 살다가 조용히 ‘당신이 싫어요’라고 얘기만 하고 이혼한 거야”라며 감췄던 명확한 이혼 사유를 고백했고, 급기야 22년 간 쌓아온 울분을 토해내며 분노와 원망이 뒤섞인 오열을 쏟아냈다. 이혼 후에야 장가현의 진심을 알게 된 조성민 역시 눈물을 뚝뚝 흘리며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과연 장가현이 끝까지 감추고 싶었던 명확한 이혼 사유는 무엇일지, 극강의 대립을 보이는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조성민과 장가현은 쉽게 정리되지 않는 이혼의 후유증을 누구보다 리얼하게 전달하는 가장 솔직한 전 부부”라며 “그간에 꽁꽁 감춰뒀던 두 사람의 이야기가 그 어떤 드라마 보다 더욱 강렬한 임팩트를 남길 것이다. 3일 방송하는 9회를 반드시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