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2' 세계관의 무리한 확장, 박훈정 감독의 김칫국 [씨네뷰]
2022. 06.15(수) 08:00
마녀 2
마녀 2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개봉도 전에 김칫국 한사발이다. 속편 제작이 확정되지도 않았는데 일은 벌릴 데로 벌렸다. 속편을 위한 속편, 세계관 확장만 하다가 끝난 '마녀2'다.

15일 개봉된 영화 '마녀 Part2. The Other One'(감독 박훈정·제작 영화사 금월, 이하 '마녀 2')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신시아)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이번 작품은 지난 2018년 318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마녀‘의 후속작으로, '2대 마녀' 배우 신시아를 앞세워 1편 보다 확장된 세계관과 액션 스케일로 4년 만에 돌아왔다.

'마녀2'는 이른바 '마녀' 유니버스의 확장에 많은 무게 중심을 두고 있다. 시리즈를 염두에 두고 제작된 작품인 만큼 속편을 위해 1편에서 맛보기로 보여줬던 세계관 확장에 집중한 모양새다.

1편 보다 더 많은 인물들이 등장해 '마녀' 유니버스에 대한 단서들을 뿌려댄다. 소녀를 비롯한 각기 다른 레벨의 초능력자들이 등장하고, 겉으로는 온화한 척 속내를 숨기고 있는 마녀 프로젝트 창시자 백총괄, 조직 우두머리 용두(진구) 모든 인물들이 속편에 대한 복선들을 깔기에 바쁘다.

문제는 세계관 확장에만 치중했다는 것이다. 앞으로 제작될 속편에 대한 단서들만 뿌리고 많은 이야기들을 베일에 감춘 느낌이다. 각 인물에 대해 무엇 하나 명확하게 드러난 것 없다. 각 캐릭터들의 짤막한 영상을 하나로 합친 느낌이다. 예를 들면 소녀의 탄생과 관련된 비밀, 백총괄의 계획, 본사 요원 조현(서은수)과 장(이종석)의 과거 등이 암시만 될 뿐이다.

그렇다 보니 한 편의 작품이라기보다는 속편을 위한 보조물의 느낌이 강하다. 2편의 흥행으로 속편의 판가름되는 상황에서 이러한 선택은 아쉽기만 하다. 흥행을 장담한 듯 김칫국을 마시고 2편에서는 떡밥만 무리하게 던져둔 박훈정 감독이 약간은 무책임하다고 느껴질 정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 소녀를 연기한 신시아의 존재감이 미미하다는 것이 문제다. 전편에서 1대 마녀 구자윤을 연기한 김다미의 존재감이 영화 전체를 끌고 갔던 것과는 다른 양상이다. 소녀의 능력은 전편을 뛰어넘지만, 존재감은 서은수가 연기한 조현 보다 못하다. 배우의 잘못이 아닌 지나치게 많은 캐릭터들을 감당하지 못한 연출의 실패다.

물론 액션신은 기대 이상이다. 1편보다 더 커진 스케일의 액션신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하다. 특히 토우와 조현 팀의 대결은 여타 액션 영화의 수준을 뛰어넘는 시퀀스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베일에 감춰졌던 소녀의 초능력이 폭발하듯 터지는 극 후반부의 액션 시퀀스도 꽤 인상적이다.

김다미의 특별 출연도 빼놓을 수 없다. 강력한 반전과 함께 등장하는 김다미가 좀처럼 갈피를 잡지 못하고 복선만 던져대던 '마녀 2'의 갈피를 제대로 잡아준다. 김다미 등장만으로 앞선 아쉬움이 상쇄될 정도로 강렬하다.

세계관을 확장하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질이 아닌 양으로 승부했다는 점에서 아쉽기만 하다. 3편이 안 나오면 큰일 날 것 같은데, 영화 끝난 후부터 속편이 또 제작될 수 있을지 걱정하게 만드는 '마녀 2'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마녀 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