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트' 메리 마라, 수영하다 익사 '향년 61세' [TD할리웃]
2022. 06.28(화) 10:11
메리 마라
메리 마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할리우드 배우 메리 마라가 사망했다. 향년 61세.

미국 연예매체 TMZ은 27일(현지시간) "메리 마라가 세인트 로렌스 강에서 수영을 하다 익사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뉴욕 주 경찰은 "오전 8시께 한 사람이 강에서 익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현장에 도착했을 땐 이미 메리 마라가 사망한 상태였다. 그녀는 운동을 위해 강에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조사 결과 타살의 흔적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은 부검을 위해 제퍼슨 카운티 검시소로 옮겨졌다.

한편 고인은 생전 20편의 영화와 40편의 TV시리즈에 출연해왔다. 특히 'ER' 'NYPD 블루' '로우 앤 오더' '로스트' 등으로 유명하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케이 펙스'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