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플레이 측 "'안나' 이주영 감독 관련 입장 정리 중" [공식]
2022. 08.02(화) 18:11
쿠팡플레이 안나 출연진
쿠팡플레이 안나 출연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안나' 이주영 감독이 쿠팡플레이가 작품을 임의적으로 편집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쿠팡플레이 측이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2일 저녁 쿠팡플레이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관련 사안을 접하고 입장문을 정리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OTT 플랫폼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드라마 '안나'를 집필하고 연출한 이주영 감독은 2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안나'가 당초 6부작이 아닌 8부작이었으며, 쿠팡플레이 측이 최종 제출한 마스터 파일을 임의적으로 편집했다고 주장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안나'는 당초 8부작(회당 45~61분)이었으나, 최종적으로 지난 6월 24일 OTT 상에 공개된 분량은 6부작(회당 45~63분)이었다. 이주영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승인한 극본도 당초 8부작이었으며, 이들이 극본을 쓰고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을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작품을 편집해 서사, 촬영, 편집, 내러티브의 의도 등 모든 것에 손을 댔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주영 감독은 "자신이 보지도 못한 편집본에 본인의 이름을 달고 나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어 크레딧의 '감독'과 '각본'에서 이름을 빼달라고 요구했으나, 쿠팡플레이는 그조차 거절했다. 대리인을 통해 쿠팡플레이에 문제의 시정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법률대리인은 ""쿠팡플레이의 '안나'에 대한 일방적인 편집은 국내 영상 업계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운 일로서, 저작인격권의 하나인 감독의 동일성유지권 및 성명표시권을 침해해 이주영 감독의 저작인격권을 침해한 행위이자, 한국영상산업의 발전과 창작자 보호를 위하여 재발방지가 시급한 사안으로 판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쿠팡플레이가 공개 사과 및 시정조치를 하지 않으면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 유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배우 수지 정은채 김준한 등이 출연했다. 공개와 동시에 수작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OTT 플랫폼인 쿠팡플레이까지 함께 화제가 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