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지현우 "오랜만의 DJ 긴장돼, 이 기회 통해 자리 잡을 수 있길"
2022. 08.03(수) 12:33
정오의 희망곡, 지현우
정오의 희망곡, 지현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정오의 희망곡'에서 지현우가 스페셜 DJ로 활약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에서는 스페셜 DJ 지현우가 인사말을 건넸다.

이날 지현우는 "라디오를 좋아하는 편이다. SBS, KBS에서 DJ를 해봤고 MBC에서는 게스트로 많이 나왔는데 DJ로는 처음인 것 같다. 이 기회를 통해 안면을 트고 또 자리를 잡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너스레를 떨며 인사말을 전했다.

"오랜만의 DJ라 떨리면서도 설렌다"는 그는 "저뿐만 아니라 오늘 PD님도 처음이라 아주 재밌는 라디오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두 번째 출연이라고 '정오의 희망곡' 가족들이 반겨주시는 것 같다. 안 그래도 '정오의 희망곡'만의 규칙이 있다고 들었다. 두 번 보면 패밀리라고. 반겨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현우는 자신의 DJ명을 정하기도 했다. 청취자의 의견을 듣던 그는 "지디, 현디, 우디 다 괜찮은 것 같다. 그런데 우디는 뭔가 '우~'하는 느낌이라 현디가 나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