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장가현 "조성민과 이혼 두 번 겪은 기분" [TV온에어]
2022. 08.06(토) 06:00
장가현
장가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장가현이 전남편인 가수 조성민을 언급했다.

5일 밤 방송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장가현과 그의 딸 조예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오은영과 상담했다.

장가현은 이날 방송에서 최근 출연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가현은 "(조성민과) 20년 동안 울고불고 싸운 적이 없는데 방송에서 억울한 감정이 나와 감정이 폭발했다. 또 이혼 과정을 겪은 기분이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딸은 "엄마가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져 속상했지만 꼭 필요한 방송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요즘 엄마한테 악플도 많이 달리는데 아무렇지 않아 신다. 속으로 힘들어 하는 것 같다. 병원도 다니고 있고 잠도 못 잔다"라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는 장가현이 "쿨병이 있다"라고 말하자 "어떻게 이혼이 아무렇지 않겠느냐. 마음이 힘들어서 회피하는 것은 아닐까 싶다. 쿨하다는 말은 거짓이다"라고 지적했다. 장가현은 실제로 수면장애를 겪어 병원에 갔다가 우울증, 공황장애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장가현은 이혼의 결정적인 계기를 묻는 질문에 "오랜만에 영화 출연 제의가 왔다. 수위가 높았지만 남편과 상의했는데 출연을 흔쾌히 허락했었다. 그런데 촬영을 시작하고 보니 부부 싸움이 생겼다. 수위 높은 장면을 수치스러워 하길래 화가 났다"라고 이야기했다. 결국 2년 동안 대화가 단절됐고, 해당 영화가 개봉하던 날 이혼 이야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빚을 채우기 위해 수위 높은 섹시 화보를 찍었다가 전남편이 기사를 보고 알게 돼 싸움이 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오은영은 "쿨하게 넘기고 해결 방식에 집중하는 스타일이다"라며 "문제의 본질을 쿨하게 넘기지 말고 가까운 사람에게 감정을 표현하는 연습을 하라"고 조언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