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 그레이, 첫 내한 현장 ‘손가락 ♥’
2022. 08.06(토) 10:3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팝스타 코난 그레이(Conan Gray)가 한국 땅을 밟았다.

6일 유니버설뮤직은 "코난 그레이가 5일 오후 5시 30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해 국내 팬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공항엔 코난 그레이의 첫 내한을 환영하는 인파로 북적였다. 코난 그레이는 한국 팬들이 준비한 장미 꽃다발을 선물 받고 인사를 나누며 "이렇게 많은 분들이 환영해줘서 정말 기쁘다"고 내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팬들의 사인 요청에 일일이 응하고, 함께 '손가락 하트'를 그리며 사진도 찍는 등 첫 내한에 확실한 팬 서비스로 눈 도장을 찍었다.

코난 그레이는 오는 7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하우스 오브 원더(Haus of Wonder)' 헤드라이너로 서기 위해 한국에 처음 방문했다. 공연 당일 팬미팅을 비롯해 오는 8일 오후 8시 30분 SBS 파워 FM '웬디의 영스트리트', 9일 오후 6시 SBS M '더 쇼'에 출연하는 등 다양한 내한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1998년 미국에서 태어난 코난 그레이는 12세 때 유튜버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17년 첫 싱글 'Idle Town(아이돌 타운)'을 발표하며 가수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Z세대다운 활발한 SNS 활동으로 팬들과 유대감을 형성하는 동시에 순수한 에너지를 바탕으로 솔직하고 진실한 이야기를 음악으로 표현하며 전세계 1020 세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2019년 발표한 싱글 'Maniac(매니악)'은 국내 음원 플랫폼 멜론의 해외 종합 차트 3위에 오르며 인기를 모았다. 이 곡은 발매 후 3년 주요 음원 차트에서 상위권을 지켰고, 코난 그레이는 Z세대 대표 팝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코난 그레이는 올해 6월 정규 2집 '슈퍼에이크(Superache)'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디재스터(Disaster)', '베스트 프렌드(Best Friend)', '유어스(Yours)', '메모리스(Memories)' 등을 포함해 총 12곡이 수록됐다.

이번 앨범은 그가 최근 3년간 겪었던 고통을 주제로 가족, 친구, 이별, 어린 시절 이야기 등을 소재 삼아 그만의 감성으로 표현했다. 이에 대해 그는 "작업 과정은 심적으로 고통스러웠지만, 마친 후에는 모든 것이 치유되는 것처럼 카타르시스를 느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코난 그레이는 데뷔 5년 만에 스트리밍 70억 회 이상을 달성했으며 테일러 스위프트와 엘튼 존 등 전설적인 선배 뮤지션들에게 극찬을 받고 미래 팝신을 이끌어갈 주역으로 주목 받았다. 패션과 문화 아이콘으로도 부상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