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2' 임윤아, 롱런에는 이유가 있다 [인터뷰]
2022. 09.12(월) 11:00
공조2: 인터내셔날 유해진
공조2: 인터내셔날 유해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했더니 성장은 자연스레 이뤄졌다. 그렇지만 우리는 안다.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는 것을. 소녀시대 윤아가, 배우 임윤아가 롱런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다. 데뷔 15주년에도 여전히 최선을 다하는 임윤아를 사랑하고, 응원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지난 7일 개봉된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제작 JK필름, 이하 '공조2')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로, 지난 2017년 설 연휴 극장가를 강타했던 '공조'의 후속편이다. 임윤아는 극 중 강진태의 처제 박민영을 연기했다.

'공조'는 임윤아에게 의미가 큰 작품이었다. 첫 영화 데뷔작이었고, 지금까지 임윤아의 필모그래피 중 대중이 가장 사랑하는 캐릭터가 바로 박민영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임윤아는 '공조2'의 출연을 고민하지 않고 결정했단다. 임윤아는 "저는 다시 하면은 너무 감사하고 기쁘겠다는 생각이 컸다. 선배님들이 다 출연하신다면 저 역시 의미가 있는 작품이었기 때문에 크게 고민을 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임윤아가 '공조2'로 다시 만난 박민영을 연기하는데 중점을 둔 건 '민영이스러움'을 담아내는 것이었다. 나 홀로 임철령과 로맨스를 찍는 푼수, 언니 부부네 얹혀사는 철부지, 그러나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이 가득한 박민영의 매력을 잘 담아내는 것이 목표였다. 임윤아는 이에 대해 "민영이가 워낙 매력 있는 캐릭터여서 '민영이스러움'이 잘 담는 것이 중점을 둔 부분"이라고 말했다.

'민영이스러움'에 '공조2'만의 성장점을 그려내는 것도 중요했다. 이에 대해 임윤아는 "민영이가 성장한 부분은 딱 보기에도 직업이 생겼다. 자신있게 말하기에는 민망하지만. 또 함께 공조 수사에 참여할 수 있을 만큼 성장했다는 부분이 있다. '민영이스러움'은 유지가 되고, 상황적인 면에서 함께 공조할 수 있는 부분들이 성장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박민영은 1편 때부터 임윤아와 찰떡인 캐릭터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대중이 알고 있는 임윤아와 가장 비슷한 캐릭터로 꼽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임윤아는 "밝고 유쾌한 부분도 제 안에 많은 것 같다. 다른 점이라고 한다면 저보다는 더 표현력이 좋은 것 같다. 시시각각 변하는 표현력이 저보다는 풍부하지 않나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이어 임윤아는 "싱크로율은 잘 모르겠다. 민영이를 했을 때 주변에서 저랑 비슷한 거 같다는 이야기를 제일 많이 들었다. 내가 저렇게 푼수 같고 뻔뻔한가 생각을 했다"면서 "연기할 때 제일 편한 캐릭터이긴 했다. 그래서 스스로 내 안에 민영이스러운 게 많은가 보다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이미 한 번 연기해 본 캐릭터라 수월할 것 같았지만, 임윤아는 이번에도 박민영의 매 신마다 최선의 노력으로 준비했다. 임윤아는 "민영이스러움에 익숙해서 편하게 하지 않으려고 했다"면서 "해봤던 캐릭터라 익숙해서 편하게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했다. 뷰티 유튜버가 된 박민영 캐릭터의 변화점에 맞춰 메이크업 시안까지 고민할 정도로 임윤아의 준비성은 철저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1편에서 함께 한 현빈, 유해진, 장영남 등 선배 배우들과 다시 만난 현장은 임윤아에게 많은 도움이 됐다. 임윤아는 "오랜만에 봤는데도 너무 편했다.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는 분위기였다"면서 "워낙에 존재만으로도 의지가 많이 되는 현빈 선배님과 대선배님인데도 불구하고 너무나 친근하고 편하게 이끌어주신 유해진 선배님 덕분이다"라고 했다.

이어 임윤아는 "장영남 선배님도 오랜만에 만났는데 안 보고 지낸 시간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너무 친근했다"면서 가족이라는 캐릭터로 만나서 그런지 편한 게 있었다"라고 했다. 소녀시대 멤버들과 5년 만에 완전체 컴백했지만 공백기가 느껴지지 않았던 것처럼, '공조' 팀도 마찬가지였다. 이에 임윤아는 "선배님들이 연기하는 모습을 옆에서 파트너로서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현장이었다"라고 말했다.

1편을 지나 '공조2'에 이르기까지, 박민영이 성장한 것처럼 임윤아도 그랬다. 지난 5년 간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가며 얻었던 경험들이 임윤아의 성장을 이끌었다. 이에 대해 임윤아는 "저는 늘 해오던 대로 해가고 있는데 캐릭터 때문인지 작품의 텀 때문인지 많은 분들이 성장해나가는 것처럼 봐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했다.

"배우 활동이 '공조' 전후로 나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스스로 말할 정도로, 임윤아에게 '공조' 시리즈는 성장뿐만 아니라 동료들과 함께 하는 '패밀리십' 등 많은 것을 가져다준 작품이었다. 임윤아는 이에 대해 "동료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분위기는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다른 작품에서도 그 부분을 많이 느끼지만, '공조' 1편 때 가장 크게 느꼈다"라고 했다.

이어 임윤아는 "선배님들과 촬영하면서 작품을 통해서도 패밀리십이 생길 수 있구나라는 걸 처음 느꼈던 것 같다. '공조'로 인해서 제가 배운 것도 많고 느낀 부분도 많다"면서 "그런 작품이기 때문에 이번에 다시 만난 게 더 기대가 많이 되고 편했던 부분이 많다. 그렇다고 해서 촬영 현장이 익숙하게 잘 적응이 될 만한 경지까지 못 오른 것 같다. 그래도 한 작품 한 작품씩 쌓아가고 있으니 경험은 늘어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소녀시대 15주년 활동부터 드라마 '빅마우스', '공조2'에 이르기까지 현재 임윤아는 가수로서도, 배우로서도 활발하게 대중과 소통하며 전방위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임윤아는 "이렇게 한꺼번에 동시에 보이게 될 활동이라고 생각을 못했다. 제가 선택한 부분들이다 보니까 힘들어서 지치거나 이런 생각은 안 든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한꺼번에 스케줄이 몰려있다 보니까 제 체력 부침이 있다. 더 좋은 컨디션으로 즐기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다"면서 "그렇지만 다양한 활동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하나하나 다 감사하게도 좋게 봐주셔서 체력 부침이 있더라도 힘이 많이 난다"라고 했다.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임윤아는 때로는 배우로, 때로는 소녀시대 멤버로서 연기와 가수 활동 그 무엇 하나 소홀히 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왔다. 그 결과 배우 임윤아로서, 소녀시대 윤아로서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비결은 무엇일까. 임윤아는 이렇게 답했다.

"그 비결은 저도 궁금해요. 이렇게 꾸준히 사랑을 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저는 주어진 일들에 있어서 충실히 차근차근해나가자는 마음으로 해나가거든요. 그런 부분을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계신 것 같아요. 그렇게 한 계단 한 계단 걷다 보니 저도 모르는 사이에 성장한 부분도 있을 거라 생각해요. 그런 부분들 때문에 저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바라봐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오히려 제가 더 감사하죠. 15년 동안 꾸준히 큰 사랑을 받을 수 있게 돼서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SM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