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규리 "프로미스타인 탈퇴, 가장 걱정한 건 팬들" [인터뷰 맛보기]
2022. 12.14(수) 07:30
배우 장규리
배우 장규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장규리가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을 탈퇴한 후 팬들에게 느꼈던 미안함과 고마움을 이야기했다.

장규리는 최근 티브이데일리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13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극본 차해원·연출 한태섭)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코다. 장규리는 극 중 연희대학교 응원단의 부단장인 태초희 역을 맡아 걸크러시 매력을 뽐냈다.

'치얼업'은 장규리가 프로미스나인을 탈퇴하고 전업 연기자가 돼 처음으로 도전한 드라마다. "응원단 안무를 연습하고 준비하는 과정까지 더해 약 1년이 걸린 소중한 작품"이라며 말문을 연 장규리. 장규리는 멤버들을 믿고, 연기에 대한 꿈을 이루기 위해 팀을 나오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아직 같은 메이크업샵을 이용하는 멤버들은 장규리와 마주칠 때마다 '치얼업'을 잘 보고 있다며 응원을 전해줬단다. 각자의 자리에서 서로를 응원하는 건강한 관계가 됐다는 설명이다.

탈퇴 후 첫 작품이기에 부담감도 상당했다는 이야기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장규리는 "전에는 멤버가 9명이었으니 내가 못하는 부분을 채워줄 거라는 믿음이 있었고 부담감이 덜했다. 서로 나눠서 하면 되고 부족한 것은 채워서 활동하면 됐었다. 이젠 내가 모든 것을 다 해야 하니 부담감이 생긴다"라며 그간의 변화에 대해서도 말했다.

무엇보다도 장규리가 걱정한 것은 팬들이었다고. 그는 "팬들에게 탈퇴를 너무 갑작스럽게 이야기해서 반응이 걱정스러웠다. 너무 놀라거나 상처받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말했고, 이어 "그런데도 이번 촬영 내내 팬들이 여전히 나를 사랑해 주신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냥 '나'라는 사람을 이렇게까지 좋아해 주신다는 것을 크게 느끼고 큰 감동을 받았다. 그래서 감사한 마음, 보답하고 싶은 마음을 담아 더 열심히 연기할 수 있었다"라며 "응원단에서 춤, 노래 보여드리는 부분이 나오면 팬분들은 '우리 규리, 무대 이제 못 볼 줄 알았는데 좋다'라고 반응해주셔서 이 작품을 선택하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다. 내가 어떤 선택을 하건, 어떤 위치에 있건 좋아해 주셔서 감동을 많이 받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연기 활동의 가장 큰 원동력 또한 팬들의 사랑이라고 이야기했다. 장규리는 "팬분들은 나도 모르는 나를 알아주신다. 제가 화면 속에 정말 깨알 같이 잡혀 나와도 다 알아봐 주시고 캡처해주시고, 그냥 내가 뭘 해도 좋아해 주시는 느낌이다. 감사할 따름"이라며 "촬영 틈틈이 시간이 날 때마다 버블 메시지로 팬들과 소통을 했는데, 응원 메시지를 정말 많이 보내주셔서 힘이 났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