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김우빈 "담배=CG, 캐릭터 위해 삭제 없이 촬영했죠" [인터뷰 맛보기]
2023. 05.17(수) 11:58
택배기사 김우빈
택배기사 김우빈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택배기사’의 배우 김우빈이 담배 흡연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김우빈은 17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택배기사’(감독 조의석) 인터뷰에서 담배 흡연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지난 12일 공개된 ‘택배기사’는 극심한 대기 오염으로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 수 없는 미래의 한반도, 전설의 택배기사 5-8(김우빈)과 난민 사월(강유석)이 새로운 세상을 지배하는 천명그룹에 맞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김우빈은 극 중 막강한 전투 실력을 가진 인물이자 낮에는 생존을 위한 산소와 생필품을 전달하고, 밤에는 세상의 질서를 바꾸려는 기사(Knight)로 변해 천명그룹의 비밀을 파고드는 인물 5-8을 연기했다.

‘택배기사’ 공개 이후 김우빈이 연기한 5-8의 담배 흡연 연기가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대부분이 앞서 비인두암 투병을 했던 김우빈에 대한 염려이기도 했다. 이에 조의석 감독은 앞서 해당 장면 모두 CG 처리한 장면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김우빈은 “담배 CG는 너무 진짜처럼 잘 나와서 작품을 보고 꽤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하시겠다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우빈은 “감독님이 담배 신은 다 빼자고 하셨다. 그렇지만 안 좋은 공기 속에서 담배를 피우는 게 모순적이기도 하면서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느낌이랑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만약 CG로 표현이 된다면 연기로 해보겠다고 말씀드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우빈은 “연기할 때 ‘이쯤 돼서 연기가 내 눈에 닿아서 좀 따가울 거고 이쯤 돼서 재가 떨어지니가 털어내야겠다’라고 계산하면서 연기를 했다. 그 과정이 처음이었지만 재밌었다”라고 했다.

김우빈 주연의 ‘택배기사’는 넷플릭스에서 시청 가능하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